2015 S/S 시즌 파리 컬렉션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준 이 세상 모든 것들.

그리스 국기

+ 메디컬 테이프

+ 하얀색 요트

= 자크뮈스의 요트를 닮은 줄무늬 드레스.

사무라이의 유니폼

+ 만개한 난초

+ 영화 <양들의 침묵>의 살인마 렉터 박사의 마스크
= 알렉산더 매퀸의 엘레강스한 여전사

미국의 전설적인 통조림 광고 캐릭터

+ 졸리 그린 자이언츠
+ 패션 저널리스트 수지 멘키스의 시그너처 앞머리
+ 아프리칸 비즈 목걸이

= 장 폴 고티에가 창조한 패셔니스타

니나 비에르 (Nina Beier)의 아트워크 작품
+ 푸른 나비
+ 호쿠사이 가츠시카 (Katsushika Hokusai)의 ‘The Great Wave’

= 스텔라 매카트니의 아슬아슬한 슬립 드레스

영화 <주랙더>의 악당 윌 페렐의 헤어스타일

+ 새빨간 사탕무 

+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 1>의 기괴한 메이크업
= 꼼데가르송의 에지있는 트렌드세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