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눈을 감으면, 나는 다시 혼자. 누구도 품지 못하는 가시나무 꽃처럼, 쓸쓸하고 아름다운 배두나의 모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