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하면 향수, 향수 하면 파리다. 여기 파리를 주제로 한 향수 2병이 있다.

파리 어디 생토노레 24번가, 옥상 정원
누구에 의해 에르메스
이곳이 바로 에르메스의 본사이니까. 옥상 정원은 에르메스의 손자 필립 뒤마가 어려서부터 뛰어놀던 곳. 그 추억을 고스란히 담았으니, 당연히 이름으로 택해졌을 수밖에.
무엇 쟈르뎅 수르 뜨와 오드 뜨왈렛 50ml & 100ml. 2003년 첫선을 보인 가든 퍼퓸 컬렉션의 4번째 향수가 됐다.
디자인 도시 한복판의 비밀 정원을 연상시키는 그린색 보틀.
조향사, 장 클로드 엘레나는 전 세계의 정원을 여행한 뒤 결국 근원으로 돌아오게 됐다. 바로 에르메스와의 인연을 맺은 장소인 옥상 정원. 이곳의 향기는 그린 플로럴로 차분하면서도 강렬한 에너지가 깔려 있다.

파리 어디 34 Blvd 생제르망
누구에 의해 딥티크
1961년 최초의 부티크가 이곳에 오픈했으니까. 창립 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만든 향수의 이름으로는 주저 없이 이곳의 주소가 택해졌다.
무엇 34 Blvd 생제르망은 오드 투왈렛, 향초, 룸 스프레이, 타원형의 방향제로 구성된다.
디자인 브랜드 창시자 중 한 명인 데스몬드 녹스리트가 디자인한 타원형 로고가 눈에 띈다.
남성적이지도 여성적이지도 않은 특별한 향기. 그동안 한국에서는 좀처럼 맡아볼 수 없던 이국적인 향기. 그래서 오히려 중독되기 쉬울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