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아기는 귀여웠고, 이 둘을 지켜주는 남편은 늠름했다. 가끔은 영화처럼 드라마틱하기도 했고, 가끔은 소년과 소녀처럼 평화롭기 그지없었다. 그들은 너무나 사랑스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