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에 세비니의 넥스트 레벨 웨딩드레스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클로에 세비니의 넥스트 레벨 웨딩드레스

2022-05-19T10:34:07+00:002022.05.18|FASHION|

우주 최고 패셔니스타가 고른 쿨한 드레스

길게 뻗은 베일과 높이 솟은 티아라, 풍성한 벨라인 드레스… 우리가 으레 떠올리는 일반적인 웨딩드레스의 모습은 일절 찾아볼 수 없었던 클로에 세비니의 비범한 웨딩 룩! 뉴욕 카르마 갤러리의 아트 디렉터인 시니사 마슈코비치와 결혼식을 올린 클로에 세비니는 팬데믹으로 미뤄온 이날을 위해 총 세 벌의 드레스를 선택했다. 휴대폰 앨범 속에 저장해 두고두고 꺼내 보고 싶은 그녀의 아름다운 드레스 룩.

 

Jean Paul Gaultier 22 SS Couture by Glen Martens

결혼식의 메인 드레스였던 장 폴 고티에 22 SS 쿠튀르 가운. 올해 1월, 디자이너 글렌 마텐스가 선보인 따끈따끈한 쿠튀르 피스로, 시어한 러플이 겹겹이 레이어드 된 슬리브와 몸을 타고 유연하게 흐르는 실루엣이 그녀를 더욱 아름다운 5월의 신부로 만들어 줬다. 이는 클로에 세비니가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한 유일한 웨딩드레스이기도!

 

 

Mugler by Cad Wallader

이토록 사랑스러운 캣우먼이라니! 뉴욕의 힙한 바 ‘카사블랑카’에서 열린 애프터 파티에서 그녀가 선택한 룩은 뮈글러의 레이스 점프슈트였다. 뮈글러의 감성이 100% 반영된 보디컨셔스 실루엣에 빅토리아 풍 레이스 디테일이 더해진 슈트를 과연 그녀가 아니면 누가 소화할 수 있단 말인가! 머리에 장식한 꽃 두 송이와 담배를 든 쿨한 애티튜드까지. 아, 이 언니에게 또 한 번 치이고 갑니다.

 

 

 

Loewe by Jonathan Anderson

리셉션 룩으로 선택한 로에베 드레스는 스퀘어 넥이 돋보이는 화이트 미니 드레스였다. 가슴 부분의 엠브로이더드 장식, 동그랗게 부푼 벨 슬리브, 미니 드레스에 레이어드 된 레이스까지 그 어느 것 하나 쉽게 눈을 뗄 수 없는 디테일의 향연. 자유롭게 춤추고 파티를 즐기는 동안 슬리브가 자연스레 어깨를 타고 내려와 의도치 않게 오프숄더로 연출되기도 했는데 이마저도 밑줄 쫙, 돼지꼬리 땡땡 메모하고 싶을 만큼 아름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