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2019 F/W 에르메스  남성복 패션쇼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서울의 빛나는 밤

2019-12-10T19:43:08+00:002019.12.11|FASHION, 뉴스|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린 2019 F/W 에르메스  남성복 패션쇼.

지난 4일 저녁, 에르메스의 아주 특별한 행사가 진행됐다. 에르메스의 ‘멘스 유니버스’ 아티스틱 디렉터인 베로니크 니샤니앙이 한국을 방문해 2019 F/W 에르메스  남성복 패션쇼를 진행한 것. 그런데 쇼가 열린 장소도 모델도 파격적이어서 시선을 끌었다. 에르메스는 유수의 전시로 명성이 높은 서울시립미술관을 패션쇼 장소로 선정했고, 서울에서 처음 선보이는 남성 컬렉션 쇼에는 에르메스 남성의 독창성과 상상력에 동의하는 서울의 다양한 인사가 모델로 등장했다. 다양한 섹션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남성 컬렉션의 세계를 더욱 명징하게 확장한 그날 밤, 특별한 자리에 초대받은 이들은 아름다운 심포니 선율 속에서 축배의 잔을 들었다.

쇼가 끝난 후 악사들이 교향곡을 연주하며 퍼레이드하는 장관을 펼쳤다.

배우 지진희와 에르메스 멘스 유니버스 아티스틱 디렉터 베로니크 니샤니앙.

컬러 블록 패턴 니트를 댄디한 매력으로 소화한 김지석.

하얀색 스티치를 더한 슈트를 입은 케빈 오.

야구공의 스티치 장식을 연상시키는 보머 재킷을 입은 배우 안효섭.

백스테이지의 모델들.

런웨이 모델로 등장한 박태환 선수와 레더 드레스를 우아하게 소화한 김희애가 더블유 카메라와 시선을 마주했다.

런웨이 모델로 활약한 헨리. 짙은 컬러의 니트와 팬츠에 핑크색 셔츠를 레이어드해 컬러 포인트를 준 헨리.

백스테이지의 모델들.

런웨이 쇼가 끝난 후, 에르메스타이 컬렉션 앞에서 마주한 장기하.

김희애와 에르메스 그룹 부회장 플로리앙 크랭.

다양한 직업군의 남성들이 런웨이 모델로 파격 등장한 에르메스 컬렉션.

다양한 직업군의 남성들이 런웨이 모델로 파격 등장한 에르메스 컬렉션.

다양한 직업군의 남성들이 런웨이 모델로 파격 등장한 에르메스 컬렉션.

다양한 직업군의 남성들이 런웨이 모델로 파격 등장한 에르메스 컬렉션.

에르메스의 맞춤 슈트를 패턴 조각으로 전시했다.

런웨이 모델로 카리스마를 뽐낸 유지태와 응원하기 위해 참석한 배우 김효진.

쇼가 끝난 후, 에르메스 전시를 관람하는 배우 지진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