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티벌 룩으로 제격인 타이다이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물들고, 번지고

2019-04-03T10:02:10+00:002019.04.02|FASHION, 트렌드|

돌아온 타이 다이 트렌드

염색물이 번진듯한 타이 다이 프린트가 2019 봄/여름 런웨이를 물들였다. 프라다 등 패션 하우스부터 콜리나 스트라다 같은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까지 이번 시즌 타이 다이 프린트의 범위는 전방위에 펼쳐져 있다.

R13

카이아 거버에게 타이 다이 프린트 재킷과 티셔츠를 입힌 디자이너 크리스 레버는 몽탁에서 보낸 어린 시절을 오마주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그는 여러 컬러로 물들여진 타이 다이 프린트를 통해 트럼프 통치 아래 있는 현 미국의 사회, 더 나아가 여성과 이주민 그리고 LGBQ 커뮤니티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기존에 타이 다이 프린트를 자주 볼 수 있는 아이템과 소재가 주로 티셔츠와 데님이었던 반면 이번 시즌에는 의외의 타이 다이 아이템들이 선보여졌다.

이보다 더 다양하게 타이 다이 프린트를 쓸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컬렉션 전반을 타이 다이로 물들인 MSGM. 시스루 레깅스, 코트 그리고 리본 보양의 톱까지 선보였다.

PRADA

한편 미우치아 프라다는 타이 다이의 새로운 면모를 제시했다. 무려 실크 소재 위에 여러 컬러를 물들여 타이 다이 프린트도 우아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그 외에도 타이 다이 티셔츠에 슬립 드레스를 매치한 스타일링이 돋보인 스텔라 매카트니, 인플루언서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콜리나 스트라다, 뉴욕의 프라발 구룽과 프로엔자 슐러, 런던의 애슐리 윌리엄스의 런웨이에서도 타이 다이의 활약이 포착됐다.

 

셀럽과 인플루언서들도 역시 타이 다이 프린트에 빠졌다.

타이 다이 아이템 쇼핑을 하고 싶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