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을 위한 단 하나의 베이스를 찾는 법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Base Matters Vol.1

2019-03-27T23:27:40+00:002019.03.28|BEAUTY, 트렌드|

당신을 위한 단 하나의 베이스를 찾는 법

관건은 베이스다. 잘 고른 파운데이션 하나면 진줏빛 광채로 빛나는 피부도 당신의 것. 쏟아지는 신상 베이스 중 당신을 위한 단 하나의 베이스를 찾는 법.

깃털처럼 가벼운

2019 S/S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어떤 컬러나 패턴이 아니라, 파운데이션을 발랐는지 아닌지 헷갈릴 정도로 무게감 제로의 베이스였다. 그런 연출을 하려면 파운데이션을 셀로판지처럼 얇게 발라야 하는데, 이는 지속력과도 직결된다. 가볍게 밀착될수록 피부 위에서 오래 지속되고 생얼과 가깝게 연출할 수 있기 때문. 스타킹처럼 쫀쫀하게 밀착되는 파운데이션을 고른 뒤에는 이를 바르는 테크닉도 중요하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류현정은 “파운데이션을 바로 묻혀 바르는 것이 아니라, 팔레트나 손등에 짠 뒤 모 사이사이로 액이 고르게 스며들도록 잘 개어줍니다. 그런 다음 벽에 페인트칠을 하듯 이마, 뺨 등 넓은 부위에 넓게 그은 다음 손에 힘을 빼고 좌우로 펼치세요. 이때 자꾸 붓 자국이 난다면 길게 죽죽 바르지 말고 짧게 끊어 바르면 됩니다. 그런 다음 깨끗한 스펀지로 여러 번 두드려 밀착시키면 베이스가 얼굴에 쫙 달라붙는 느낌이 들죠! 이런 섬세한 단계를 거친 것과 아닌 것은 엄청난 차이가 난답니다.” 정샘물 인스피레이션의 총괄 원장 손주희도 베이스 메이크업은 왕도가 따로 없다고 말한다. “김태희 씨 결혼식 때는 공을 들이다 보니 베이스 메이크업에만 1시간이 걸렸어요. 베이스 메이크업이 끝났을 때 그 모습을 본 사람들이 지금 딱 예쁘다고 하더라고요. 그게 바로 베이스의 힘이죠.” 그러나 이 모든 것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나스 코리아 리드 메이크업 아티스트 여형석 과장의 손을 활용한 팁을 참고할 것. “손바닥에 파운데이션을 한 방울 펌핑해 고르게 펴고 손의 온도로 살짝 녹여주세요. 그런 다음 얼굴에 가볍게 눌러 바릅니다. 남은 양은 다시 한번 손에서 녹인 뒤 전체적으로 눌러주면 온기에 파운데이션이 얇고 자연스럽게 피부에 녹아들죠.”

 

 

무중력 커버 천재

메이크업을 하면서 우리는 때로 딜레마에 빠진다. 내 얼굴의 셀 수 없는 잡티와 기미와 다크서클을 완벽하게 커버하길 원하는 동시에 메이크업은 여전히 투명하고 가볍게 보이길 원할 때 그렇다. 진화한 크림 타입 파운데이션은 바로 이런 딜레마를 해결해주는 일등 공신. “바르는 양과 펼치는 농도에 따라 리퀴드 파운데이션처럼 얇게 바를 수 있을 뿐 아니라 크림 컨실러처럼 도톰하게 올려 커버하기도 쉽거든요. 손등에 소량 덜어 얇게 펼친 뒤 브러시로 전체적으로 펴 발라주세요. 그런 다음 울긋불긋한 부분은 스펀지로 한 번 더 두드려 올려주면 한 톤으로 자연스럽게 커버까지 가능하죠.” 메이크업 아티스트 송윤정의 말이다. 리퀴드 타입의 컨실러도 없어서는 안 될 아이템. “리퀴드 컨실러는 크리미하게 발리고 드라이하게 마무리돼요. 각질과 트러블이 함께 있는 부위를 들뜸 없이 커버하기에 좋죠. 촉촉하게 각질을 누르면서 감춰주거든요.” 하지만 제품이 아무리 좋아도 볼록 튀어나온 뾰루지는 커버하기가 만만치 않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류현정은 먼저 파우더를 얇게 바른 뒤 크림 타입 컨실러를 브러시에 묻혀 꾹꾹 누르듯 바르면 베이스가 벗겨지지 않고 자연스러운 커버가 가능하다고 설명한다. “컨실러도 밝은 색과 어두운 색 두 가지를 구비해두고 커버할 부위에 맞춰 사용하면 좋아요. 특히 뾰루지는 약간 어두운 색상으로 커버하면 눈에 덜 띄죠.”

1. Hera 블랙 파운데이션 빈틈없이 밀착돼 24시간 무너짐 없이 커버해주는 제품. 마그네핏 커버 기술 덕에 잡티는 깨끗하게 감추면서 가볍고 부드럽게 발린다. 35ml, 6만원.

2. Luna 프로 커버메이징 쿠션 크리미한 텍스처의 고커버 리퀴드 파운데이션을 그대로 담았다. 유분을 흡착하는 보송보송한 피니시가 특징. 12g, 25천원.

3. Nature Republic 보테니컬 스틱 컨실러 단면이 납작한 사각 형태라 넓은 부위부터 국소 부위까지 세밀하게 결점을 커버할 수 있다. 크리미한 제형으로 피부에 편안하게 밀착된다. 1.4g, 8천원.

4. Stila 란제리 수플레 스킨 퍼펙팅 컬러 수플레 질감의 부드러운 휘핑 크림 밤으로 피부에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하고, 미세한 피그먼트 펄이 톤을 화사하게 보정해준다. 30ml, 56천원.

5. Make Up For Ever UHD 컨실러 라이트 캡처링 기술로 다크서클을 화사하게 커버하고, 피부 요철과 결까지 매끈하게 연출해준다. 5ml, 4만원대.

6. Giverny 밀착 솔 파운데이션 SPF 45/ PA++ 촘촘한 본딩 브러시를 장착해 모공을 완벽하게 커버한다. 20g, 48천원.

7. Maybelline 핏미 컨실러(아이보리) 피부에 촉촉하고 가볍게 스며들어 결점과 트러블을 가려주는 컨실러. 손쉽게 블렌딩되어 넓은 부위의 커버도 가능하다. 6.8ml, 13천원대.

8. Serge Lutens 스펙트랄 파운데이션 크림 텍스처로 피부에 가볍게 발리고 베일을 드리운 듯 매끄러운 피부를 완성한다. 30ml, 234천원.

 

투 고 파운데이션

쿠션과 팩트 타입 파운데이션이 다양한 형태로 출시되고있다. 이런 수정 화장용 파운데이션을 고를 때 우리가 가장 쉽게 범하는 실수는 칙칙한 피부를 감추겠다고 너무 밝은 제품을 고르는 것. “많은 여성이 자신의 피부 컬러와 톤을 잘 모르거나 무시한 채 하얗게, 밝은 베이스 제품을 고르는 경향이 있죠. 내 피부색과 다른 컬러를 바르다 보니 두껍게 바르는 경우가 많고요. 특히 쿠션은 셰이드가 다양하지 않아 그런 실수를 범하기 쉬운데 수정 화장이야말로 뭉치고 들뜨기 쉬우니 두껍게 발라선 안 돼요.” 메이크업 아티스트 송윤정의 설명이다. 쿠션의 경우 촉촉한 질감이 많다 보니 지속성이 약하거나 휴대폰에 묻어나서 불편하다는 의견도 많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류현정은 이때 바르는 방법만 개선해도 지속력과 밀착력을 높일 수 있다고 조언한다. “처음 쿠션을 바를 땐 얼굴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밀듯이 펴 바르세요. 그런 뒤 아무것도 묻히지 않은 깨끗한 퍼프로 여러번 두드려주면 처음 바른 그대로 오래 지속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