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라서 더욱 빛나는 새로운 협업 소식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거부할 수 없는 만남

2019-02-23T14:37:35+00:002019.02.25|FASHION, 뉴스|

함께라서 더욱 빛나는 새로운 협업 소식

 

1. 그리핀 × 울리치

울리치와 디자이너 제프 그리핀이(Jeff Griffin) 또 만났다. 두 번째 만남인 이번 2019 S/S 컬렉션은 다양한 파카로 구성되는데 울리치의 클래식한 디자인에 그리핀의 예술적 감성을 더한 것이 특징. 비비드한 오렌지 컬러와 카모 패턴, 그리고 울리치를 대표하는 버펄로 체크 패턴을 믹스 매치해 포인트를 줬다.

 

2. 키스 × 베르사체

스트리트 브랜드와 패션 하우스의 만남이 더는 새롭지 않다고들 하지만 베르사체와 키스라면 말이 달라진다. 베르사체의 아이코닉한 프린트에 키스만의 독특한 실루엣을 더한 남성복과 여성복, 신발, 액세서리 등이 총 100여 가지 출시된다. 각각의 피스는 두 브랜드의 특징을 담아내기 위해 모두 맞춤 제작해 희소성까지 높였다.

 

3. 캐나다 구스 × 아트기

아트기(Atigi)는 캐나다 북부 및 그린란드와 알래스카 일부 지역에 살고 있는 이누이트족(Inuit)이 개발한 파카의 일종이다. 캐나다 구스는 이누이트족의 9개 커뮤니티에서 14명의 재봉사와 협업해 제작한 14가지 스타일의 파카를 선보였다. 브랜드의 사회적 의미와 환원을 고찰하기 위한 이 스페셜 컬렉션의 판매 수익금은 이누이트 커뮤니티에 전달된다.

 

4. 프라다 × 제이미 리얼딘

프라다에서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아티스트 겸 일러스트레이터 제이미 리얼딘과 손을 잡았다. 프라다의 가죽 액세서리를 캔버스 삼아 아티스트 특유의 사랑스러운 그림체로 키스마크 패턴, 하트 모양 등을 그려 넣었더니, 초현실적인 액세서리가 탄생했다.

 

5. 컨버스 × J.W.앤더슨

두터운 마니아층을 자랑하는 컨버스와 J.W.앤더슨의 2019년 첫 협업 컬렉션은 ‘런스타 하이크’다. 하이크 부츠에서 영감을 받은 과감한 지그재그 러기드 툴링 아웃솔 디자인이 특징이다. 패치 아래에는 컨버스가 탄생한 1917년도를 새겨,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디자인을 보여준 J.W.앤더슨의 위트가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