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할리우드에서 될성부른 남자 배우는 누가 있을까?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할리우드의 새 남자들

2018-09-19T15:39:28+00:002018.08.28|FEATURE, 컬처|

요즘 할리우드에서 될성부른 남자 배우는 누가 있을까?RISING STAR_MENS

 

루카스 헤지스(Lucas Hedges)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후보 지명 경험이 있고, 지금까지 찍은 작품 중 네 작품이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배우. 이 모든 기록을 갖고도 여전히 스물한 살인 이 배우의 이름은, 루카스 헤지스다. 몇 년 전만 해도 그의 이름을 말할 때는 언제나 각본가 겸 감독인 아버지 피터 헤지스의 이름이 따라왔지만,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킨 것을 넘어 ‘오스카 메이커’라는 별명까지 얻은 올해를 지나며 그 꼬리표는 확실히 떼어낸 듯하다. <레이디 버드>로 할리우드에서 가장 핫한 감독이 된 그레타 거윅과 작업한 데 이어,
<쓰리 빌보드>에서 프랜시스 맥도먼드와 호흡을 맞춘 경험은 소년을 훌쩍 크게 만들었다. 하지만 오디션을 보고 기회를 잡아내는 것만큼 중요한 것은 그 역할을 어떻게 소화해내는지에 달렸다. 그레타 거윅에게 <레이디 버드> 시나리오를 받은 뒤, 후에 티모시 샬라메가 연기하게 되는 카일 역이 아닌 좀 덜 빛날 수도 있는 대니 역을 스스로 선택한 것은 흥미롭다. 그가 자신의 연기와 이미지를 객관적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그런 그를 기다리고 있는 작품만 올해 네 편으로, 여기에는 주목받는 젊은 감독인 자비에 돌란의 신작이 포함되어 있다. 한 배우의 차기작을 기다리는 일이 좋은 작품을 기다리는 일과 동의어가 될 수 있다니! 이 정도의 믿음을 주는 배우라면 과연 어디까지 성장할지 기다려보는 일도 충분히 가치가 있지 않을까.

칼럼 터너(Callum Turner)
<신비한 동물 사전> 2편에서 뉴트 스캐맨더(에디 레드메인)의 형 테세우스 스캐맨더가 등장하고, 그 역할을 칼럼 터너가 맡는다고 했을 때 현지 팬들에게서는 환호가 터져 나왔다. 런던 출신에 큰 키와 단단한 골격, 고수머리를 가진 이 배우는 역시 런던 출신인 에디 레드메인과 형제처럼 느껴질 만큼 닮았기 때문이다. 영국이 낳은 21세기 최고 문화 콘텐츠에 캐스팅되어 오는 11월 개봉을 앞둔 지금, 칼럼 터너는 마법 세계에서 날아오를 준비를 마쳤다. 어느 날 갑자기 길거리에서 모델로 캐스팅될 정도의 비범한 신체 조건과 외모를 가졌고, 스무 살이 넘게 차이가 나는 유부녀와 사랑에 빠지는 드라마 <리빙>으로 인지도를 얻었다. 아버지의 불륜 상대와 사귀게 되는 <리빙보이 인 뉴욕>으로 할리우드 상업 영화 첫 주연을 맡았으니 누군가에게는 그 치명적 매력이 좀 과하게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리빙보이 인 뉴욕>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그는 의외로 평범하고 어수룩한 남자의 얼굴, 그러니까 패션에 그다지 관심이 없고 아침에 눈을 뜨면 제일 먼저 첼시 축구팀의 소식을 찾아보는 보통의 영국 남자이기도 하다. 그리고 바로 그 얼굴이, 칼럼 터너를 오래 보게 만드는 데 힘이 되어줄 것이 틀림없다.

루카스 제이드 주먼(Lucas Jade Zumann)
<빨간머리 앤>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다시 돌아왔을 때, 원작의 재해석에 대한 칭찬과 함께 우스갯소리로 지적된 단점이 하나 있다. 그건 바로 앤의 적이었다가 친구였다가 후에 연인이 될 길버트가 ‘지나치게’ 잘생겼다는 것이다. 원작의 길버트 역시 “말도 못 하게 잘생긴” 소년으로 묘사된다. 말도 못 할 만큼 지나친 잘생김이라니, 그게 무엇을 의미한단 말인가? 루카스 제이드 주먼을 보면 그 지나침의 의미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 시골 마을의 평화를 뚫고 갑작스럽게 튀어나온 소년의 미모는
광활한 풍경도, 앤이 펼쳐놓는 수많은 이야기도 잠시 잊게 만들 정도다. 아직은 세상에 대해서도, 자기 자신에 대해서도 잘 알지 못할 투명한 소년의 얼굴을 가진 배우. 주먼의 이 얼굴이 가장 현실과 가깝게 드러난 작품은 <우리의 20세기>다. 주먼이 연기한 제이미는 엄마 역의 아네트 베닝, 윗방에 사는 누나 역의 그레타 거윅, 친구 역의 엘르 패닝까지, 성숙하고 당당한 여성들 사이에 둘러싸여 사춘기를 지나가는 법을 배운다. 영화는 동시에 세상과 연기를 배워가는 소년, 주먼을 담고 있다. 그가 근육과 권력이 지배하는 남자들의 세계가 아닌, 각자의 방식으로 지혜로우며 나름의 싸움을 지속하고 있는 성숙한 여자들의 세계에서 성장하는 것은 의미심장하다. 바로 거기서부터 2000년생인 이 배우가, 자신의 세대에서 이전과는 다른 남자 배우의 20대를 보여줄 수 있는 가능성이 시작될 것이기 때문이다.

배리 케오간(Barry Keoghan)
콜린 퍼렐과 니콜 키드먼이 나온 영화에서 연기력으로 주목받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이름이 널리 알려진 배우가 아니라면 더더욱 그렇다. 아일랜드 더블린 출신의 한
배우가 그 어려운 일을 해낸다. 이 배우는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영화 <킬링 디어>에서 부조리한 세계의 심판자로 압도적인 연기를 보여준다. 갑작스럽게 영화가 끝나버리고 난 뒤, 관객들은 마틴 역할의 배우 이름을 찾아볼 수밖에 없다. 배리 케오간. 이제 다시는 잊을 수 없는 이름이 될 것이다. 어디선가 본 것 같다고 하다면, 맞다. <덩케르크>에서 민간 어선의 선장에게 “나도 소용이 있을 것”이라며 전장에 데려가달라던 그 소년이다. 어딘지 멍하고 순수해 보인 그 소년이 이 섬뜩하고 설명 불가능한 사이코패스와 같은 사람이라니 믿을 수 없겠지만, 그게 바로 배우가 하는 일이다. 두 작품을 함께 보면 놀라움은 더욱 커진다. 완벽한 조각 미남도, 모델의 몸도 가지지 않은 이 배우의 매력을 누군가는 평범함이라고 요약할 테지만, 어디에 있어도 날카로운 끝을 드러냈을 그 눈빛은 얼핏 눈에 띄지 않는 외양쯤은 가뿐히 뛰어넘는 재능의 일면이다. 이보다 더 비범하기도 어렵다. 아름다운 외모로 찬탄을 받는 그 누구도 갖지 못한 분위기로 작품을 압도하는, 배리 케오간. 다시 한번 기억해야 할, 앞으로 오래 보게 될 이름이다.

빌 스카스가드(Bill Istvan Gunther Skarsgard)
‘이케아와 함께 스웨덴 최고의 수출품으로 불리는 스카스가드 집안’이라는 표현을 아는 영화 팬들에게 빌 스카스가드의 가장 익숙한 모습은 <그것>의 광대 분장을 한 얼굴일 것이다. 하지만 네티즌들에게는 ‘동생을 너무 사랑하는 형’이라는 캡션이 달린 사진 한 장이 더 유명하지 않을까. <그것> 포토월 앞에 선 동생을 아이돌 팬이라도 된 것처럼 입을 벌리고 바라보는 형 알렉산더 스카스가드의 모습이 담긴 사진 말이다. <맘마미아> 전편과 속편에 모두 출연한 아버지 스텔란 스카스가드를 비롯해, <레전드 오브 타잔>의 알렉산더 스카스가드, 미드 <바이킹스>의 구스타프 스카스가드 등 가족 전체가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바로 영화 <그것>을 통해 스카스가드 집안의 막내는 할리우드의 가장 주목받는 배우 중 하나가 됐다. 이후 <데드풀2>에 자이트가이스트 역으로 등장해 시리즈가 망하지 않는 한 함께 갈 히어로 캐릭터까지 거머쥐었고, <그것> 역시 화려한 캐스팅으로 속편이 제작 중이니 앞으로도 볼 일이 더욱 많을 배우다. 빌 스카스가드와 함께할 필모그래피 여행에 앞서 꼭 미리 봐둬야 할 작품은 바로 <아토믹 블론드>다. 샤를리즈 테론이 영화 속 냉전 시대와 스크린 모두를 압도하는 가운데, 중요한 순간 등장해 그를 돕는 신비한 조수가 바로 빌 스카스가드. 배경도, 사정도, 어떻게 테론을 돕는지도 알 수 없지만 빌 스카스가드는 많은 것이 넘치는 영화에서 적은 비중을 가지고도 정확하고 선명하게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타고난 재능을 보여준다. 그 역시 스카스가드이니, 역시 타고났다는 말밖에는 할 말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