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에서 가리는 겨울 아우터 열전.

 

블루 데님

시즌 키워드인 데님의 인기는 거리에서도 실감할 수 있다. 이번 시즌 데님 스타일은 청 재킷에 청바지를 매치하는 ‘더블 데님’ 스타일링이 기본이라는 사실을 염두에 둘 것. 캘빈 클라인을 시작으로 디올, 베르사체, 샤넬, 스텔라 매카트니와 같은 하이패션 하우스뿐 아니라 APC, Y/PROJECT, 애덤 샐먼으로 이어지는 컨템퍼러리 브랜드에서도 그 예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짧게 깎은 양털을 안감과 라펠에 사용한 시어링 데님과 발목까지 길게 내려오는 코트형 디자인을 보건대 겨울에도 데님의 활약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빨강주의보


무채색이 대부분인 겨울철 옷장에 원색을 하나 넣고 싶다면 빨강이 의외로 쉽다. 올겨울엔 채도 높은 토마토색이 거리를 채울 듯. 빈티지 색감과 비비드 컬러, 무채색 등 어떤 소재나 색과 조합해도 대비의 폭이 넓게 나타나는 게 특징. 슬릿 스커트, 꽃무늬 드레스, 스팽글 보디슈트처럼 캐주얼한 느낌보다는 드레시하게 연출하는 게 멋지다. 무엇보다 레드를 당당하게 즐길 줄 아는 자신감은 필수. 선명한 토마토 레드가 안색을 밝혀주는 건 덤이다.

 

샤이닝 스타

아우터 하나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싶을 때 반짝이는 질감만 한 것이 있을까. 트레이닝 팬츠와 가벼운 티셔츠, 데님과 같은 일상적이고 기본적인 아이템에 곁들이기만 해도 분위기가 일시에 반전된다. 반짝이는 스팽글과 주얼 장식의 입체적인 화려함이 아닌 소재 자체에 광택이 도는 아이템을 주목할 것.

 

체크하세요

클래식과 그런지, 레트로를 오가는 체크의 다양한 매력은 거리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허리를 구조적으로 강조하거나 어깨를 부풀린 형태, 자수를 덧대 변형시킨 디자인도 눈에 띄지만, 타탄체크를 입은 클래식한 코트가 가장 많다. 무엇보다 길이가 발목까지 오는 긴 디자인이 세련돼 보인다.

 

슈트를 입고

지난달 팬츠 슈트 입는 여자를 다룬 기사에서 언급했듯이, 잘 재단된 슈트만큼 여자를 파워풀해 보이게 하는 착장은 없다. 오버사이즈 형태의 각진 어깨, 남성복에서 차용한 테일러링, 단색 슈트가 F/W 런웨이를 채웠다면, 일상복에서는 패턴 슈트와 여성미를 강조하는 플레어 팬츠로 보다 현실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눈에 띄네

스트리트 패션을 보는 즐거움 중 하나는 시도하기 어려운 과감한 옷차림을 볼 때다. 특히 패션을 대하고 즐기는 데 거부감이 없는 사람들로 가득 찬 패션위크는 화려한 아우터가 집대성하는 자리. 과감한 아우터를 확실하게 살려주려면 다른 아이템은 최대한 생략해야 한다.

 

블랙 매직

유행과 시즌에 관계없이 검은색 코트는 가장 안전하고 세련된 대안으로 여겨졌다. 단조로운 검은색 롱 코트는 여전한 가운데, 페이턴트 가죽과 PVC처럼 강렬한 소재의 검은색 벨티드 코트가 트렌드 아이템으로 등극했다. 매끈하고 광택이 도는 질감 특유의 ‘쎈’ 무드를 극대화하고 싶다면 컬러풀한 스판덱스 부츠를, 힘을 덜어 활동적인 분위기를 만들자면 데님을 매치하는 스타일링 노선을 선택하면 된다.

 

카키가 뭐길래

군복을 상징하는 카키색이 뭐길래 여자들은 매년 거칠면서도 반항적인 매력의 카키색 아우터를 못 사서 안달할까. 등을 불룩하게 만든 짧은 블루종으로, 항공점퍼를 닮은 보머 재킷으로, 모피와 다양한 패치, 화려한 주얼 장식을 더한 밀리터리 점퍼로 등장한 다채로운 카키색 물결이 올해도 거리를 수놓을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