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의 사원을 따라, 대자연의 품을 찾아, 그리고 사람의 온기를 쫓아… 낯설고도 매혹적인 여정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