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의 관능적인 시스루 패션은 가라. 투명도를 높인 순수하고도 신비한 로맨틱 러플이 등장했다.

 

6-7 W 0199 완성

클래식한 스우시 로고의 티셔츠는 나이키 제품. 5만 9천원. 반짝이 장식이 전면을 감싼 시어한 느낌의 레이스 톱은 스티브J&요니P 제품. 27만 9천원. 밑단 프릴이 여성스러움을 더하는 풍성한 튤 스커트는 시몬 로샤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가격 1백18만원. 앙증맞은 크기의 핑크색 크로스백은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가격 미정. 어디에나 활용하기 좋은 간결한 디자인의 스니커즈는 디올 제품. 1백10만원.

6-7 W 0369 완성

스포티한 느낌의 티셔츠와 소매의 오간자 소재 퍼프 디테일이 독특한 톱은 마르케사 알메이다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35만원. 간결한 디자인에 밑단 주름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슬립 드레스는 YCH 제품. 38만원. 검은색 가죽 레이스업 샌들은 셀린 제품. 가격 미정. 커다란 꽃모양 이어커프는 샤넬 제품. 가격 미정.

6-7 W 0418 완성

여름철 다양한 룩에 활용하기 좋은 프린트 면 티셔츠는 YCH 제품. 14만원. 생지 소재에 밑단 롤업 디테일이 돋보이는 데님은 로에베 제품. 88만원. 오간자 러플 소재의 티어드 원피스는 YCH 제품. 62만원. 소녀스러운 느낌의 리본과 큐빅 디테일이 사랑스러움을 더하는 슬리퍼는 슈콤마보니 제품. 37만8천원. 커다란 하트 프레임 이어링은 빈티지 헐리우드 제품. 5만9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