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는 언제나 예뻤다. 가만히 있어도 예쁜데, 씩씩하게 잘하니 더 예뻤다. 젊은 연기자들이 이끌어가는 유쾌한 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을 앞둔 유이를 만났다.

앞뒤의 길이가 언밸런스한 하늘색 니트 원피스는 DKNY 제품.

앞뒤의 길이가 언밸런스한 하늘색 니트 원피스는 DKNY 제품.

<W Korea> 올 1월에 드라마 <불야성>이 끝난 후, 최근 공식 활동은 SBS <정글의 법칙> 출연이었다. 그렇게 힘들어도 매력이 있으니까 두 번째 정글행을 택한 거겠지?
유이 4년 전 정글에 가보고 또 갔다. 출연자들끼리 얘기하는데, ‘정글병’이라는 게 있다. 머물 집을 짓고, 아침에 알람도 없이 그냥 눈이 떠지면 일어나고, 오늘 한 끼는 뭘 사냥해 먹을까 고민하고. 그렇게 붙어 지내다 보면 다녀온 후 큰 추억 거리가 생긴다. 가끔 처음 만난 여자 연예인이 자기도 곧 정글에 갈 예정인데 화장실 문제는 어떻게 하느냐고 물어본다. 그냥 어디 멀리 떨어진 나무 뒤에서 해결하는 수밖에 없다. 정말 자연 속에 머물다 오는 거다. 그래서 이번에도 폰을 아예 안 가져갔다.

정글 생활이 체질에 맞고 그걸 감당할 만한 여자 연예인이 몇몇 있는데 당신이 그중 하나다. 갓세븐의 마크도 출연한 만큼 금요일 밤 본방송으로 잘 사수했다(웃음).
마크! 출국하는 날 공항이 미어터지기에 우리 말고 또 다른 한류 스타가 온 줄 알았다. 뉴질랜드 공항에 도착했더니 거기에도 마크 현지 팬들이 가득이었다. 나도 아이돌 생활 해봤지만, 무대 위에서 화려한 아이돌을 정글 같은 곳에서 보면 느낌이 또 다르다. 말 그대로 민낯의 모습이 다 드러난다. 마크는 정말 묵묵한 친구라 다시 봤다. 우리끼리 해맑은 애늙은이 같다고 했다. 한 끼 한 끼가 중요한데 자기 먹거리를 사람들한테 막 나눠줘….

유이도 좀 묵묵하지 않나?
나는 그냥 말을 잘 안 하는 편이지.

10대 때 운동 선수 생활을 해서 그런가? 데뷔 이후 지켜본 유이는 성실하고 승부욕이 있어 보였다. 애프터스쿨 시절 매번 어려운 안무를 소화한 채 나타났기 때문이기도 하겠고. 예의까지 발라서 단체 생활에 적합해 보인다고 생각했다.
그런 편이다. 어제 김병만 오빠한테 전화가 왔다. 이게 좋은 말인지는 모르겠는데, 나는 정말 남동생 같다고 한다. 나를 만나기 전에는 내가 좀 세고 까다로울 거라고 짐작했다더라. 4년 전에도 정글에서의 마지막 날 말하길, 나처럼 남자애 같은 여자는 처음 봤다고 했다. 병만 오빠가 사실 낯을 좀 가리는 편이다. 그런 사람이 4년 동안 꾸준히 연락하면서 먼저 정글 멤버들과 함께 모이자고 하는 것 보면 울컥한다. 한편으로는 이런 생각도 든다. 내가 여자로서 매력이 부족하다는 뜻인가?

니트 소재 풀오버는 Calvin Klein Jeans 제품.

니트 소재 풀오버는 Calvin Klein Jeans 제품.

여자 연예인이라면 대하기 어렵고 특별한 대우를 해줘야 할 것 같은데, 유이는 그런 예상을 뒤엎는 사람이니까.
이번 작품을 같이 하는 배우들도 처음엔 나에게 선뜻 다가올 수가 없었나 보다. 그러다 첫 회식을 하면서 서먹한 분위기가 한 방에 누그러졌다. 드라마에서 김재중, 바로, 정혜성과 친구 무리로 나오는데, 평범한 동네에서 자란 평범하지 않은 인물들로 묘사된다. 극 중 상황처럼 벌써부터 우리끼리 놔두면 ‘아무말 대잔치’가 벌어지고 난리도 아니다. 대학교 후배인 정혜성은 “선배님, 안녕하십니까!” 하고 깍듯하게 굴어서 내가 그러지 말자고 꼭 안아줬다. 내 첫인상이 좀 차갑고 세 보인다는 걸 나도 안다.

데뷔 초기엔 다람쥐상의 귀여운 얼굴로 불렸지만 어느 순간 외모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
재작년 초에 tvN <호구의 사랑>이라는 작품을 하면서 살을 일부러 확 뺐다. 수영 선수계의 김연아 같은 역할이어서. 그때 이후로 내 인상과 분위기가 달라졌다고 하더라.

20대 중반 때는 스스로 아직 덜 큰 여자 같다는 말을 했다. 화장품이나 구두 같은 것도 전혀 모른다고. 서른 되니 이젠 좀 큰 것 같나?
같이 작품을 한 어느 선생님이 ‘연기를 하려면 어른이 되면 안 된다’고 하셨다. 예전에는 나도 언젠가 좀 더 여성스러워져야겠지 생각했는데 굳이 그런 마음 먹을 필요가 없다는 쪽으로 변했다. <불야성>을 같이한 이요원 언니도 그랬다, 결혼하고 아이가 생기면 저절로 달라지는 부분도 있으니 일부러 바꾸려고 하지 말고 내 모습대로 살라고.

백화점에 가면 어디서 뭐 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타입인가?
음… 식품 코너! 잘 챙겨 먹어야 하니까. 요즘 요리에도 관심이 생겼고. 일단 백화점에 잘 가지를 않는다. 패션 쪽을 둘러본다면 운동화 매장에서 머물 것 같은데? 점점 결혼식에 갈 일이 많아지지만, 구두는 도저히 불편해서 단화를 주로 택한다.

니트 소재 풀오버는 Calvin Klein Jeans 제품, 브리프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니트 소재 풀오버는 Calvin Klein Jeans 제품, 브리프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그럼 어떤 시간을 보낼 때 행복한가?
요즘은 여행하는 게 좋다. 최근 이요원 언니와 일본 여행 다녀온 건 기사도 났다. 후쿠오카와 오키나와에 다녀왔다. <불야성>에 같이 출연한 모델 이호정, 이요원 언니의 첫째 딸도 함께. 오키나와에는 다시 한번 가고 싶다. 태풍이 와서 많이 돌아다니지 못했다.

이요원과 잘 맞았나?
그렇다. <불야성>에서 내가 출신도 위치도 다른 그녀처럼 되고 싶어서 따르는 역할이기도 했고. 이요원 언니가 회사 대표님으로 나왔기 때문에 사실 아직도 대표님이라고 부른다. 대표님과 촬영 초반에 리허설을 할 때, 아직 팔을 잡을 사이는 못 되는 거 같아서 내가 옷자락을 붙잡고 있었다. “지금 뭐 하는 거야?” “네? 선배님과 리허설하려고요.” 그때부터 나를 아주 특이한 아이로 봤다고 한다(웃음). 대표님이 머리 손질을 하고 있으면 내가 가서 헤어 스타일리스트 대신 빗질을 해주기도 했다. 그녀도 낯을 가리는 사람인데, 누가 먼저 그렇게 다가와준 게 처음이라더라. 다가와서는 별말도 없이 그냥 옆에 붙어 있으니까 특이해 보인 거지. 반면 동갑내기 남자 배우 정해인에게는 좀 툴툴거리고 무뚝뚝하게 굴었다. 서로 남녀로 안 보고 편한 친구 사이였다.

종합하면 손위 여자 앞에서 더 예쁘게 굴었다는 뜻인가?(웃음)
스킨십이나 애교를 여자에게 더 발휘하는 편이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 이거 단점인가?

단점인지는 모르겠고, 실속 없는 것 같긴 하다.
맞다, 참 실속없다! 남자들 앞에선 또 너무 깍듯하게 굴어서 본의 아니게 ‘얘가 나 싫어하나?’ 생각하게 만들기도 한다. 그래서 남녀를 떠나 누구에게나 예뻐 보일 법한 친구들을 보면 부럽기도 하고 내가 봐도 예뻐 보이고 그렇다. 손윗사람 대하는 게 더 편한 것도 사실이다. 촬영장에서 내가 맏언니 격인 상황은 이번이 처음이라 조금 낯선데, 이번 작품으로 동생들과 어울리면서 점점 또 달라질 수 있을 것 같다.

<맨홀>에서는 상대역인 김재중이 오랜 친구인 유이를 일편단심 짝사랑한다는 설정이다. 이성 친구에게 오랜 세월 사랑받는 건 어떤 기분일까?
드라마에서 내가 전국 단위까지는 안 돼도 한 동네 정도는 들썩거리게 할 수 있는 동네 여신으로 나온다. 처음 대본을 읽고 거울을 딱 봤는데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한 남자에게 28년간 사랑받는 여자라고?’ 그리고 주변 사람들 만날 때마다 물어봤다. 한 사람을 오매불망 10년 이상 좋아할 수 있느냐고. 남자는 고백했다가 사이가 어색해질까봐 쉽게 고백을 못할 수도 있고, 한 여자를 마음에 품고서 다른 여자와 만나는 일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답변들이 기억난다.

넓은 커프와 볼륨 있는 어깨 라인이 돋보이는 체크 셔츠 원피스는 Jacquemus by MUE, 크림색 양말은 Cos 제품.

넓은 커프와 볼륨 있는 어깨 라인이 돋보이는 체크 셔츠 원피스는 Jacquemus by MUE, 크림색 양말은 Cos 제품.

더 많은 화보 컷과 자세한 인터뷰는 더블유 8월호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