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한낮의 뜨거운 열기를 잠시나마 식혀 청량한 바람을 더하고, 나른함을 깨워줄 일곱 가지 향기.

1
1 Acqua di Parma 블루 메디떼라네오 미르토 디 파나레아
달콤새콤한 레몬과 바질의 향을 시작으로 부드럽고 섬세한 다마스크 장미에 이국적인 향나무와 묵직한 앰버가 더해져 지중해 섬에 부는 바람을 연상시킨다. 30ml, 9만5천원.

2 Le Labo 플레르 도란줴27
레몬과 베르가모트의 상쾌함에 오렌지 블로섬의 달콤함이 더해져 오렌지꽃이 만발한 지중해의 여름밤을 연상시킨다. 100ml, 34만5천원.

3 Annick Goutal 릴 오 떼 오드 뚜왈렛
갓 수확한 오렌지와 그린티가 만나 마치 기포가 솟아오르는 청량감에 진중한 머스크 향을 살짝 떨어뜨려 더위를 식혀주는 바람 같은 향을 만들었다. 100ml, 19만8천원.

4 Kenzo 로 겐조 아쿠아디지악 프루티 플로럴 오드 뚜왈렛
우아한 화이트 로투스 향에 톡 쏘는 만다린과 달콤한 배 향을 더한 프루티 플로럴 계열의 향수. 파도와 함께 움직이는 듯한 꽃잎을 연상시키는 보틀이 인상적. 50ml, 8만2천원.

5 Jo Malone 튜버로즈 안젤리카
알록달록한 색종이 조각에서 영감을 받은 옷을 두른 팝타스틱 컬렉션 중 하나로, 신선한 오렌지 블로섬과 만났을 때 앰버의 따스함이 더욱 풍성하고 감각적인 향으로 증폭된다. 50ml, 16만3천원.

6 Bottega Veneta 파르코 팔라디아노
은은하면서 상쾌한 목련의 향과 관능적인 장미, 스파이시한 나무와 이끼의 향 등 다양한 나무와 꽃들로 가득한 이태리 팔라디안 정원의 초록빛 내음을 고스란히 담았다. 100ml, 37만원.

7 Tom Ford Beauty 쏠레 디 포지타노
오렌지와 레몬, 만다린, 베르가모트 향에 시소 잎이 더해져 시트러스 향을 증폭시켰다. 이탈리아 남부 포시타노의 청명한 하늘과 찬란한 햇살을 닮은 초록빛 내음이 연상된다. 50ml, 27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