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오미 캠벨의 전설적인 모델 커리어에 대해 의문을 던질 사람은 없지만, 배우로서의 그녀는 어떨까? 캠벨은 자신이 카메라 앞에서 연기하지 않은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답한다.

드레스는 셀린느, 브라와 목걸이는 캠벨의 소장품. 입술에 바른 제품은 이브생로랑의 립 퍼펙터.

드레스는 셀린느, 브라와 목걸이는 캠벨의 소장품. 입술에 바른 제품은 이브생로랑의 립 퍼펙터.

나오미 캠벨은 디렉션에 따라 우는 일 쯤은 아무렇지 않게 해낸다. 46세가 된 이 전설적인 모델의 주된 관심사는 이제 연기에 집중되어 있다. 걸으면서 눈물을 흘릴 수 있을 정도다. “마음속에서 고통의 장소를 떠올리고, 그리로 가는 상상을 하죠.” 구체적인 사연에 대해선 함구하며 그녀가 말했다. 그녀는 연기법을 오랜 드라마 코치이자 니콜 키드먼과 톰 크루즈의 연기 트레이너이기도 한 수전 뱃슨에게 배웠다. 캠벨은 그녀를 종종 드라마 찍는 세트장에 대동했지만 패션 화보 촬영장에도 동행한 일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녀는 내 안에 있는 것을 그 누구보다도 잘 끌어내요.” 캠벨이 이번 촬영에서도 자신을 이끌어 다양한 감정을 뽑아낸 뱃슨에 대해 말했다. “이건 마치 심리치료 같아요.” 그녀와 함께 일하기 전에도 캠벨은 카메라 앞에서의 역할극에 충분히 익숙했다. 캠벨이 덧붙였다. “모델로서도 전 언제나 연기 지도를 받고 있었던 것 같아요. 리처드 애버던 같은 사진작가와 일하거나 마크 제이콥스 같은 디자이너와 일할 때 전 항상 그들에게 물었어요, ‘제가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

톱과 팬츠는 모스키노, 귀고리는 제니퍼 피셔 제품. 윤기 있는 헤어 연출을 위해 스트라이벡틴 헤어의 세럼을 사용했다.

톱과 팬츠는 모스키노, 귀고리는 제니퍼 피셔 제품. 윤기 있는 헤어 연출을 위해 스트라이벡틴 헤어의 세럼을 사용했다.

요즘 그녀는 리 대니얼스에게 같은 질문을 던지고 있다. 이 감독은 지난해 그녀를 인기 TV 시리즈 <엠파이어> 에 캐스팅했다. 비소 같은 맹독성 물질로도 쉽게 살해할 수 없는 매혹적인 인물 카밀라 마크스 역이었다. “카밀라는 분명 독극물을 마셨어요.” 지난 시즌의 충격적 장면에 대해 캠벨이 농담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녀가 죽는지에 대해선 말할 수 없어요!” 확실히 말해줄 수 있는 것은 다만 그녀가 2017년 폭스에서 방영할 대니얼스의 최신 뮤지컬 드라마 <스타>에 출연 한다는 것이다. 캠벨은 밴드로 성공하려고 노력하는 세 여성 중 한 명의 부유한 엄마인 로즈 스펜서를 연기한다. 레니 크래비츠가 로즈의 록스타 남편을, 그리고 퀸 라티파가 나머지 두 여성의 대모를 연기한다. “에너지가 엄청나요. 일어나서 춤추고 노래하고 싶게 만든다니까요.” 실제로는 두 가지 중 어느 쪽도 하지 않을 캠벨이 말했다. 어린 시절 발레를 배워 춤을 출 수는 있지만 맡은 배역에서 춤추는 연기를 선보이지는 않으며, 1990년대에 <Baby Woman>이란 앨범을 발표했음에도 노래를 잘하지는 못한다고 그녀는 겸허히 인정한다. “노래할 필요가 없어요.” 그녀가 배역에 대해 말했다. “대신 전 지휘를 하거든요.”

크롭트 톱은 발맹, 스커트는 아크리스, 샌들은 베르사체 제품, 가발은 도쿄 스타일즈.

크롭트 톱은 발맹, 스커트는 아크리스, 샌들은 베르사체 제품, 가발은 도쿄 스타일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