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뉴욕 패션 위크의 네일 트렌드는 궁금한 이들을 위해 W와 JINSOON이 공개하는 밀착 리포트. 프라발 구룽Prabal Gurung

가장 핫한 7개쇼의 네일 디렉팅을 책임질 코리안특급 네일 아티스트이자 브랜드 진순(JINSOON)의 수장 최진순이 직접 전하는 따끈따끈한 5개 쇼의 네일룩과 백스테이지 풍경을 더블유에 공개한다. 그 두 번째 쇼는 프라발 구룽. 이번 쇼의 콘셉트는 페인트 통에 살짝 손가락을 반만 담갔다 뺀 듯한 ‘half dipped nail art’다. 진순 네일에서 새로 선보이는 그레이 컬러 ‘Grace’와 코코아 컬러 ‘Toff’를 사용해 깨끗한 피니시의 하프 네일을 연출했다. 그 중 키 컬러는 바로 ‘Grace’! 강한 여성, 여성 인권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의상, 손목에 맨 반다나와도 잘 어울렸다. 그렇다면 더블유의 미션은? 지난 쇼에 이어 이번에는 모델 조안 스몰스와 ‘W’ 포즈를 취해주었다. 마지막 터치를 받고 있는 쇼 직전의 벨라 하디드의 모습도 그녀의 카메라에 포착. 멋진 피날레를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