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연말. 이 축복의 시기에 보석처럼 빛나는 이야기를 선사한 피아제의 별이 빛나는 밤에.

피아제가 연말 홀리데이 시즌을 맞이해 선보인 환상적인 영상에는 비밀스러운 이야기가 담겨있다. ‘보석처럼 빛나는 이야기는 어린 소년에 의해 시작됩니다. 스위스의 작은 산골 마을 라 코토페의 어느 추운 겨울날이었습니다. 창공을 가로지르는 금빛 별이 눈이 소복하게 쌓인 숲 속으로 떨어지는 것을 목격한 소년은 어둠을 헤치고 떨어진 별을 찾아 숲 속을 헤매게 됩니다. 그리고 마침내 별을 찾은 소년은 자신의 주머니에 그 별을 소중히 간직했습니다.’ 그 주인공은 조르주 에두와르 피아제. 바로 럭셔리와 파인 워치 히스토리의 획을 그은 피아제의 창시자이다.

그리고 스토리만큼이나 동화 같은 설원이 펼쳐지고 눈송이가 흩날리는 영상 속에는 또 다른 황홀한 주인공들이 등장한다. 심플한 모던함과 우아한 실루엣으로 눈길을 끄는 포제션 컬렉션의 주얼리, 감각적인 클래식함과 우아함을 자랑하는 라임라이트 갈라 워치, 절제된 다이얼과 유연한 브레이슬릿의 알티플라노 워치 등. 140여 년의 풍부한 역사를 지닌 피아제의 시그너처 컬렉션에 깃든 섬세한 빛이 겨울 밤을 눈부시게 밝히는 홀리데이. 그 찬란한 순간에 새해의 다짐과 약속, 그리고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설렘의 순간을 만끽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