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에 잠 못 이룬다면 차라리 한강으로 나가 보자. 토요일마다 한강 공원에서 야외 영화제가 열린다.

IMG_3650

한강다리밑영화제(망원)

한강에서 치맥 만으로는 부족했던 사람들을 위해 영화제가 열린다. 8월 20일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8시부터 광나루 천호대교, 뚝섬 청담대교, 여의도 원효대교, 망원 성산대교 등 한강공원 네 군데에서 ‘한강몽땅 여름축제’ 의 일환으로 벌어지는 이 ‘다리 밑 영화제’는 무료로 누구나 가서 볼 수 있다. 8월 6일 토요일의 상영작들은 <시티라이트> <모던타임즈> <키드> <위대한 독재자> 등 찰리 채플린 스페셜. 다리 아래의 소박한 분위기와 흑백 고전 코미디가 제법 어울릴 것 같다. 이어 8월 13일에는 가족을 테마로 한 <오즈의 마법사: 돌아온 도로시> <숀더쉽> 등의 애니메이션이,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서칭포슈가맨> <싱스트리트> <해어화> 등의 음악 영화들이 기다리고 있다. 열대야가 지루했다면 돗자리와 캠핑 의자를 챙겨봐도 좋겠다. 자세한 내용은 한강사업본부 http://hangang.seoul.go.kr/project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