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으로 직접 짠 크로셰 비키니는 섬세하고도 관능적이다. 은근한 노출이 시선을 사로잡을 수밖에.

KIINI @kiini
슈퍼 패션 블로거 린드라 메딘이 사랑하는 키니는 단번에 눈을 사로잡는 원색적 색감, 네오프렌에 크로셰 스티치를 더한 독창적인 스타일로 인스타그램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단 하나의 스타일로 비키니, 원피스, 원숄더 수영복을 다채로운 컬러 팔레트로 펼쳐내는데, 한국에선 편집숍 레어마켓에서 만날 수 있다.

SHE MADE ME

SHE MADE ME

SHE MADE ME @shemademe
안나 코스트로바와 비교하면 훨씬 서정적인 톤의 크로셰 비키니를 선보이는 쉬 메이드 미. 호주 브랜드로 인도의 에스닉한 스타일을 접목한 게 특징이다. 겨자색, 풀색, 말린 장미색 등 자연스러운 색감과 개오지 조개껍데기 장식이 매력적인데,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비키니 차림으로 해변을 거니는 아름다운 여성들의 패션 필름을 감상할 수 있다.

ANNA KOSTUROVA

ANNA KOSTUROVA

ANNA KOSTUROVA @annakosturova
안나 코스트로바의 룩북에는 늘씬한 금발 미녀들이 손으로 짠 크로셰 비키니로 중요 부위만 가린 채 등장한다. 성글게 짠 크로셰 사이로 비치는 속살 때문에 글래머러스함이 훨씬 배가. 안나 코스트로바의 핸드 크로셰와 실크 타이 디자인은 장인들이 공들여 만들기 때문에 1년에 한 번만 컬렉션을 발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