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공기, 적막한 공간, 이질적인 두 소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한적한 가회동 길, 그녀들은 무얼 찾아 여기에 왔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