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 2016 S/S 캠페인을 더블유가 국내 처음으로 소개합니다! 포토그래퍼 데이빗 심즈가 촬영하고 서퍼 로빈이 모델로 선 이번 캠페인은 타이포, 로빈의 포즈 등 흔한 광고 캠페인 비주얼의 틀을 깨는 새로운 시도인 것 같아요. 90년대 그런지 룩의 대명사, 커트 코베인의 시그니처 아이템이었던 볼드한 선글라스는 물론 70년대 히피룩을 떠올리게 하는 보잉 선글라스까지 시대를 담은 아이템들이 돋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