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근한 미소와 상냥한 태도로 행사장의 분위기를 환히 밝힌 배우 박신혜가 레드카펫에 들어서고 있다.

Parksinh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