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결 차분하고 여유로웠던 파리 패션위크 여섯째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