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의 베이시스트, 가능성을 증명하기 시작한 신인 배우, 그리고 지금껏 보여준 것보다 앞으로 보여줄 게 더 많은 이정신을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