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너리 피플을 이끄는 디자이너 장형철이 뉴욕에서 열린 첫 남성 패션위크에 발을 디뎠다. 국내
최연소 디자이너라는 기록을 남긴 그가 보내온 순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