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치스 백과 정은채는 놀라울 정도로 닮았다. 더블유 코리아와 함께한 이 화보가 그 증거다.

 

기하학적인 아름다움을 백으로 표현한 빈치스의 선택은 역시 탁월했다. 2015 S/S 시즌 빈치스의 뮤즈로 발탁된 정은채를 두고 하는 말이다. 6월호 더블유 코리아를 위해 한번 의기투합한 빈치스와 정은채의 ‘케미’는 놀라울 정도였다. 단순히 ‘예쁘다’를 초월한 매력이 백과 모델에 형형히 빛났다. 요란한 헤어 & 메이크업을 더할 필요도 없는, 담백한 아름다움 그 자체. 이날 화보의 주제는 청량한 여름날의 지오메트릭 가든. 촬영을 맡은 포토그래퍼 유영규는 정은채에게 많은 주문을 하지 않았다. 사실 그럴 필요가 없었다. 촬영의 콘셉트를 완벽하게 이해한 정은채는 시종일관 고요하면서도 자연스러운 포즈로 그의 뷰 파인더를 압도했다.

무엇보다 그녀의 놀라울 정도로 투명하고 하얀 피부와 신비로운 이목구비는 지오메트릭 가든을 테마로 한 빈치스의 백 컬렉션과 완벽하게 어우러졌다. 당연히 촬영은 일사천리! 모니터 앞에 모인 스태프들이 연신 ‘예쁘다.’를 연발하는 사이 어느덧 맑고 투명한 매력의 빈치스 화보가 완성되었다.

배우 정은채와 빈치스가 함께한 화보는 5월 20일에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