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세한 자수, 비딩, 정확한 라인과 실루엣 안에서 고급스럽게 재창조된 구찌의 70년대 드라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