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찔한 데님과 우아한 오라, 그리고 글래머러스함. 이보다 더 완벽한 순간이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