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즌 트렌드를 장악한 아우터 중에서 단 하나만 골라야 한다면 선택할 아이템들을 꼽았다. 이유를 듣고 나면 당신도 여기에 한 표를 던질 것이다.

봉긋한 소매 라인이 시선을 끄는 케이프 코트는 디올 제품. 1천만원대.

봉긋한 소매 라인이 시선을 끄는 케이프 코트는 디올 제품. 1천만원대.

 

 

곡선의 미학

케이프 코트가 이번 시즌 트렌드를 장악했다. 뱀파이어의 망토를 연상시키는 거대한 것부터 손만 겨우 내밀 수 있는 벨 케이프, 니트 소재, 잠금단추 없이 여미는 스타일까지. 수많은 브랜드에서 선보였고, 리얼 웨이에서 시도하기에도 무리가 없는 아이템까지 대거 등장했다. 디올의 케이프는 아우터에서는 보기 힘든 머메이드 실루엣으로 시선을 끈다. 견고한 테일러드를 기본으로 어깨부터 허리 아래까지 동그란 형태를 유지한다. 여기에 은은한 연분홍 색감과 캐시미어 소재로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했다.

 

왼쪽 | 더블 버튼 장식의 무톤 코트는 버버리 프로섬 제품. 7백만원대.오른쪽 | 줄무늬 패턴의 롱 코트는 펜디 제품. 1천만원대.

왼쪽 | 더블 버튼 장식의 무톤 코트는 버버리 프로섬 제품. 7백만원대.
오른쪽 | 줄무늬 패턴의 롱 코트는 펜디 제품. 1천만원대.

 

 

 

 

양털의 무한 변신

보들보들한 양털의 질감이 온몸으로 전해지는 무톤 소재가 이번 시즌 대세다. 베이지색 겉감과 양털 안감을 매치한 기본 스타일부터 오버사이즈 또는 색을 입히거나 트리밍 장식을 하거나 다른 소재와 섞는 등 소재와 실루엣 모두 다채롭다. 트렌치코트의 대명사인 버버리 프로섬에서 선보인 크톱트 무톤은 다양한 스타일링에 용이한 실용적인 제품이고, 색색으로 염색해 줄무늬 패턴을 만든 펜디의 롱 코트는 그 자체로 스타일링 포인트 아이템이다.

 

골드 벨트 장식이 돋보이는 가죽 트렌치는 토즈 제품. 1천9백만원대.

골드 벨트 장식이 돋보이는 가죽 트렌치는 토즈 제품. 1천9백만원대.

 

 

 

 

평범한 건 지루해

누구나 하나쯤은 가지고 있는 보편적인 디자인의 트렌치코트가 심심하다 여겨진다면 이 제품이 바로 그 대안이 되어줄 것이다. 바로 견고한 가죽을 정교하게 재단해 선보인 토즈의 트렌치코트. 매끈한 질감과 박시한 디자인, 상큼한 연분홍색으로 산뜻하면서도 멋스러운 실루엣을 연출한다. 게다가 가죽 소재이니 기존의 트렌치코트보다는 보온성이 뛰어나며 오래 입을수록 자연스러운 구김이 생겨 더욱 멋이 묻어날꺼다.

 

라쿤 퍼 트리밍의 모자가 돋보이는 캐주얼한 코트는 펜디 제품. 3백90만원.

라쿤 퍼 트리밍의 모자가 돋보이는 캐주얼한 코트는 펜디 제품. 3백90만원.

 

 

 

 

밝고 맑고 자신 있게

스트리트 패션이 트렌드를 점령했다는 멘트는 이제 클래식만큼이나 뻔한 이야기가 되었다. 그 기세는 겨울의 강추위에 대항할 보온성 높은 점퍼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얼굴을 모두 가릴 듯한 큰 모자, 퍼 트리밍 장식, 두툼한 안감을 덧대 보온성을 더하고 큼직한 주머니, 지퍼 장식, 밑단에 스트링을 더해 캐주얼한 룩을 만든 펜디의 점퍼처럼 말이다. 여기에 주목해야 할 신의 한 수는, 겨울에 주로 입는 뻔한 검정, 회색이 아닌 화사한 핫 핑크색을 선택해 밝은 이미지를 더한 것.

 

투박한 단추 장식이 포인트인 검정 더플코트는 생로랑 by 에디 슬리먼 제품. 3백78만원.

투박한 단추 장식이 포인트인 검정 더플코트는 생로랑 by 에디 슬리먼 제품. 3백78만원.

 

 

 

 

오직 그의 선택이므로

이번 시즌, 스쿨룩의 대명사인 더플코트에 눈길을 준 것은 생로랑의 에디 슬리먼이다. 60년대 모즈 룩을 동시대로 소환하면서 매치한 다양한 아우터 중의 하나인 것. 사실, 더플코트가 트렌드 전반에 도드라진 것은 아니지만 독자적이고 고집스러운 자신만의 스타일을 제안해온 에디의 선택이기에 이 코트를 주목해야 한다고 말할 수 있다. 같은 이유로 이번 시즌 더플코트는 오직 미니 드레스, 그리고 부츠에 매치하여 스타일링하는 것이 포인트다. 에디 슬리먼이 보여준 것처럼!

 

왼쪽 | 스폰지밥 모티프의 샛노란 패딩 점퍼는 모스키노 제품. 3백10만원.오른쪽 | 스웨이드 소재의 부드러움과 패딩의 볼륨감이 조화를 이룬 패딩 점퍼는 도나 카란 제품. 가격 미정.

왼쪽 | 스폰지밥 모티프의 샛노란 패딩 점퍼는 모스키노 제품. 3백10만원.
오른쪽 | 스웨이드 소재의 부드러움과 패딩의 볼륨감이 조화를 이룬 패딩 점퍼는 도나 카란 제품. 가격 미정.

 

 

 

 

튀는 건 자신 있어

패딩은 사실 추위를 이기기 위한 필요에서 나왔다. 하지만 요란하고 화려해 튀는 스타일이 가득한 이번 시즌은 좀 다르다. 올록볼록한 볼륨감이 스트리트 패션과도 잘 맞아떨어지니까. 치즈를 연상시키는 모스키노의 패딩처럼 과감한 스타일을 당당히 입을 수 있는 유일한 시즌이라는 소리다. 물론, 도나 카란의 패딩처럼 아방가르드한 패딩도 좋다. 결론적으로, 패딩을 멋내며 입기에 딱 좋은 시즌이라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