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파티 시즌이 돌아왔다. 먹고 마시는 즐거움만큼이나 치장하는 즐거움을 누리기 위한 헤어 & 메이크업 팁에 대한 리포트.

ALEXANDER McQUEEN

ALEXANDER McQUEEN

 

극적인 헤어 판타지

파티 룩의 화룡점정은 단연 헤어스타일이 아닐까? 단순하지만 한껏 공들인 미니멀한 메이크업이 초라해 보이지 않게 해주는 구원 투수는 근사한 오트 쿠튀르 드레스가 아닌 섬세하게 매만진 헤어다. 매혹적인 레드 립 하나를 바르는 것보다 손이 많이 가는 일이긴 하지만 공들인 보람을 파티장에서 누릴 수 있는 것 또한 헤어스타일의 힘이다. 자, 그렇다면 시즌 트렌드에서 도움을 받아볼까? 손쉬운 첫 번째 포인트는 깊게 탄 옆 가르마다. 알렉산더 왕이나 존 갈리아노, J.W. 앤더슨을 보자. 자칫 해쓱해 보일 만큼 색감을 최대한 배제한 얼굴이 초라하긴커녕 시크해 보인 건 옆 가르마의 힘이다. 헤어 스타일리스트 올랜도 피타는 “모발을 두상에 최대한 붙일수록 옷을 갖춰 입은 느낌이 나지요”라고 조언한다. 한 가지 팁을 덧붙이자면 헤어 글로스를 발라 마치 투명 네일 래커를 바른 듯 윤기가 자르르 흐르도록 연출해야 멋져 보인다. 두 번째 포인트는 약간의 과장이다. 알렉산더 매퀸의 백스테이지에서 귀도 팔라우가 보여준 두상을 따라 촘촘히 땋아 올린 헤어만큼이나 파티에 제격인 것이 있을까. 포니테일 역시 과장이란 양념이 필요하다. 머리채 중간중간 끈으로 묶어준 발렌티노 쇼처럼! 과감해지는 것을 두려워 말자. 일 년에 단 한 번, 지금이야말로 당신이 꿈꾸던 뷰티 판타지를 실현해볼 절호의 기회가 아닌가!.

 

1. Moroccanoil 몰딩 크림모발의 질감을 그대로 살리면서 자연스럽게 스타일링을 잡아준다. 100ml, 3만5천원.

1. Moroccanoil 몰딩 크림
모발의 질감을 그대로 살리면서 자연스럽게 스타일링을 잡아준다. 100ml, 3만5천원.

 

 

2. Colette Malouf 메쉬 도그우드 블라썸 HB 가는 메시 소재로 엮어 만든 헤어밴드.가격 미정.

2. Colette Malouf 메쉬 도그우드 블라썸 HB 

가는 메시 소재로 엮어 만든 헤어밴드.가격 미정.

 

 

3. Chanel No. 5 헤어 미스트 모발의 움직임에 따라 No. 5의 향이 자연스럽게 배어 나오게 만들어주는 헤어 미스트. 40ml, 5만7천원.

3. Chanel No. 5 헤어 미스트

모발의 움직임에 따라 No. 5의 향이 자연스럽게 배어 나오게 만들어주는 헤어 미스트. 40ml, 5만7천원.

 

 

4. Mise en Scene 머그샷 크리피 위어도 스틱왁스 어떤 스타일링 제품을 발라도 쉽게 처지는 머리에도 확실한 고정력을 선사한다. 65g, 1만3천원대.

4. Mise en Scene 머그샷 크리피 위어도 스틱왁스

어떤 스타일링 제품을 발라도 쉽게 처지는 머리에도 확실한 고정력을 선사한다. 65g, 1만3천원대.

 

 

5. Aveda 브릴리언트 에몰리언트 피니싱 글로스 매끈하게 반짝이는 머릿결을 만들어준다. 75ml, 3만6천원.

5. Aveda 브릴리언트 에몰리언트 피니싱 글로스

매끈하게 반짝이는 머릿결을 만들어준다. 75ml, 3만6천원.

 

 

6. Colette Malouf 메탈릭 실크 스냅 클립헤어 스타일링에 포인트로 사용하기 제격이다. 가격 미정.

6. Colette Malouf 메탈릭 실크 스냅 클립
헤어 스타일링에 포인트로 사용하기 제격이다. 가격 미정.

 

우아한 글리터 뷰티

파티에 간다고 일명 ‘반짝이’ 가루를 범벅 하는 일은 드물다. 하지만 이번 시즌만큼은 다르다. 다채로운 입자와 색감의 펄 가루가 강력한 트렌드로 떠올랐으니 말이다. 현란하게 반짝이기보다 차분하게 빛을 발하는 광채에 열광했던 몇 시즌간의 트렌드에 밀려 조용히 숨 죽였던 글리터가 존재감을 제대로 보여줬다. 디올 백스테이지를 진두지휘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팻 맥그라스는 볼드한 라인을 그린 뒤 블루 혹은 그린 색의 글리터를 채워 아이라인을 완성했다. 구조적인 라인과 만난 글리터는 날렵해 보이기까지 했으니 반짝이는 촌스럽다는 편견은 버리도록. 글리터가 가진 또 하나의 미덕은 손이 덜 가면서도 메이크업 효과를 극대화시켜준다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법칙이 있다. 하나의 컬러만 사용할 것! 메이크업 아티스트 샬롯 틸버리는 도나 카란 쇼에서 모델의 얼굴에 실버 글리터 하나만 사용해 미래적이면서 동시대적인 모던함을 부여했고, 톰 페슈는 알투자라의 백스테이지에서 골드 글리터를 마치 아이라인을 그리듯 쌍꺼풀 부분에만 얹은 뒤 누드 립을 발라 글리터가 우아해질 수 있음을 증명했다. 물론 글리터가 눈가에만 머무르란 법은 없다. 로다테 쇼를 참고하자. 실용적으로 접근하고 싶다면 시머를 입술산과 아랫입술 중앙에 터치해 입술의 볼륨을 살려주는 정도로 만족하자. 자, 올겨울엔 현란해져도 좋다.

 

1. Dior 디오리픽 골든 쇼크 탑 코트(001호)손톱 위에 금박을 입힌 듯 확실한 포인트를 주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12ml, 3만7천원.

1. Dior 디오리픽 골든 쇼크 탑 코트(001호)
손톱 위에 금박을 입힌 듯 확실한 포인트를 주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12ml, 3만7천원.

 

 

2,3. Bobbi Brown 립 칼라(썰트리 레드)맑은 톤의 레드 색감이 피부 톤을 화사하게 살려준다. 3.4g, 3만8천원대.

2,3. Bobbi Brown 립 칼라(썰트리 레드)
맑은 톤의 레드 색감이 피부 톤을 화사하게 살려준다. 3.4g, 3만8천원대.

 

 

4. Laura Mercier 캐비어 스틱 아이컬러(씨쉘) 촉촉하고 부드럽게 발리면서 쌍꺼풀 라인에 끼지 않는 크림 타입의 스틱 섀도. 1.64g, 3만8천원.

4. Laura Mercier 캐비어 스틱 아이컬러(씨쉘)

촉촉하고 부드럽게 발리면서 쌍꺼풀 라인에 끼지 않는 크림 타입의 스틱 섀도. 1.64g, 3만8천원.

 

 

5. Estee Lauder 퓨어 칼라 인스턴트 인텐스 아이섀도우 트리오(09호) 메탈릭한 질감이 눈에 화려한 반짝임을 더해준다. 2g, 4만8천원대.

5. Estee Lauder 퓨어 칼라 인스턴트 인텐스 아이섀도우 트리오(09호) 

메탈릭한 질감이 눈에 화려한 반짝임을 더해준다. 2g, 4만8천원대.

 

 

6. Make Up For Ever 스타 파우더브러시에 묻혀 눈 앞머리와 언더라인에 톡톡 발라주면 눈매가 또렷해지면서 광채가 감돈다. 2.8g, 3만원.

6. Make Up For Ever 스타 파우더
브러시에 묻혀 눈 앞머리와 언더라인에 톡톡 발라주면 눈매가 또렷해지면서 광채가 감돈다. 2.8g, 3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