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량한 풍광을 응시하는 한예슬, 그리고 덱케의 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