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를 만들던 에디터들이 그 까다로운 취향과 발 빠른 성정을 발휘해 펴낸 뉴욕 책 두 권.

 

패션, 미술, 음악, 미식… 뉴욕을 주제로 이야기할 수 있는 소재는 무궁무진하다. <뉴욕 쇼핑 프로젝트>는 그 가운데 ‘쇼핑’이라는 코드로 뉴욕에 접근한 책이며 우선 그 제목에 더없이 충실하다. 셀렉트 숍, 빈티지 숍을 비롯해 패션과 뷰티 등 17개 카테고리 207곳의 쇼핑 장소를 꼽았으며, 특히 사라져가는 서점과 레코드 숍도 풍성하게 소개하고 있는 점이 반갑다. 장소를 고르는 기준, 소개하는 방식에서 권위에 기대거나 유명세를 기준으로 하기보다는 무엇이 뉴욕다운가에 대해 깊이 고민한 흔적이 페이지 마다 진하게 녹아있다. 예를 들어 이런 구절이 그 증거다. “그 동네에 맞는 서가를 갖춘 서점에서 책장을 넘기다가 마음을 잡는 책을 산다는 것은 그 어떤 것보다도 뉴욕다움을 사는 행위다.” “뉴욕에서 단 하루의 시간이 주어진 사람이 있다면, 주저 없이 커피부터 마시러 가라고 권할 것이다. 단시간에 뉴욕을 가장 가깝게 느낄 수 있는 곳이 바로 커피숍이기 때문이다.” <뉴욕 쇼핑 프로젝트>는 애써 쇼핑 가이드의 건조한 형식을 하고 있지만 실은 이현수, 정기훈 두 저자가 사랑해온 도시에 바치는 진한 연애 편지다.

 

<뉴욕, 다시 발견하다>는 첼시, 웨스트/이스트 빌리지, 소호, 트라이베카 등 뉴욕을 지역별로 나누어 소개하면서 지도까지 붙여놓은 고전적 가이드북의 형식에 충실한 책이다. 동시에 그 장소들에 얽힌 저자 권지애 개인의 사적인 기억과 사연을 좀 더 드러 내기 때문에 뉴욕에 이방인으로 떨어졌다가 쉽지 않은 시간을 거쳐 그곳과 친구가 된 한 30대 여자의 스토리를 그려보게 하는 책이다. 바, 버거, 커피, 슈퍼마켓 등의 분야에서 베스트 5를 꼽는 주관적인 ‘잇 리스트’가 눈에 쏙 들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