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이 화보의 영감은 어디서 얻었을까? 저 멋진 장소는 어딜까? 완성된 화보에서는 알 수 없는 카메라 뒤의 광경이 여기 펼쳐진다.

Glam Madness 지난 2월, 밀라노 컬렉션에서 목도한 디스퀘어드2 쇼는 눈 앞에 흥미로운 광경을 연출했다. 바로 기브스를 한 채 요양중인 관능적인 여인들의 은밀하고도 매혹적인 재활원. 이 특별한 스토리에서 영감을 받아 포토그래퍼 김영준과 함께 머리를 맞대 멋진 세트를 구상했고, 이를 위해 세트 스타일리스트 유여정 실장과의 첫 작업이 이루어졌다. 관건은 침대와 휠체어, 벽과 카페트 등이 적당히 앤티크한 동시에 우아함을 유지하는 것. 아니나 다를까. 촬영 현장, 볼록 벽거울 하나까지 세심하게 준비된 세트는 영화 촬영장을 방불케 하며 우리의 의도를 여실히 드러냈으니, 브라보! 그리고 주인공의 히스테릭한 캐릭터를 가장 훌륭하게 연기해 줄 모델 이혜정과 섬뜩한 간호사 역할의 모델 한경현의 캐스팅 역시 탁월한 선택이었다. 물론 매혹적인 붉은빛의 헤어를 연출한 헤어 스타일리스트 김선희와 캐릭터를 위해 아이라인 한 끝 차에도 심혈을 기울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혜령의 긴밀한 호흡도 극의 긴장감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한 마디로 프로페셔널한 스태프들과의 협업을 통해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바로 그 기쁨을 느끼게 한 순간! 더불어 오늘날 트렌디한 화보들이 ‘무드’를 얘기할 때 여전히 ‘캐릭터와 스토리’를 고집한 포토그래퍼와 에디터의 고집스러운 선택은 8월호가 출간된 후에 날아온 디스퀘어드2의 딘&댄의 땡큐 메일로 훈훈하게 막을 내렸다. 에디터 | 박연경
Timeless Glam 이번 화보를 위해선 드라마틱한 세트나 장소도 필요 없었다. 다이앤 폰 퍼스텐버그의 40주년을 기념하며 떠올린 것은 바로 디자이너 다이앤의 자화상을 녹여낸 오마주 화보였으니까. 그렇기에 더욱 더 모델의 선정이 중요했다. 결국 가장 바쁜 촬영 시즌에 여러 차례 모델과 스태프의 일정을 조정해가며 모델 박세라와 헤어 스타일리스트 이혜영, 메이크업 아티스트 원조연이라는 최고의 팀을 소집했다. 그리고 이 간결하지만 결코 만만치 않은 작업을 위해 디자이너의 70년대 소싯적 모습을 비롯해 지난 40년간의 다채로운 비주얼 자료를 모으고 모아 공부를 하며 결의를 다진 스태프들이 드디어 촬영장에 모였다. 헤어와 메이크업의 마술을 통해 모델 세라에서 다이앤의 모습으로 점차 변신해가는 모습을 흥미진진하게 살펴본 뒤, 기다리던 첫 컷을 시도! 이윽고 포토그래퍼 최용빈이 연출한 빈티지하면서도 고급스러운 톤 안에 녹아 내린 모델의 모습을 확인한 순간, 아뿔싸. 이건 완전한 다이앤 여사의 도플갱어로 분장한 여인이었으니… 에디터와 포토그래퍼가 아무 말도 내뱉지 않았건만 순간 헤어&메이크업 실장님들은 서로 눈빛을 교환한 채 모델과 함께 파우더 룸으로 쏜살같이 들어갔다. 뚝딱뚝딱, 5분 만에 다시 카메라 앞에 선 모델은 지극히 고혹적이고 관능적인, 우리가 바라던 바로 그 다이앤의 모습으로 환생해 있었다. 밤은 깊이 무르익었음에도 불구하고 촬영 중 메이크업 아티스트 왈, “나 너무 작업이 재미있어서 피곤하지도 않아”. 이 말에 모두 공감하며 의기양양해진 순간, 감이 한껏 오른 팀원들의 순발력이 발휘되며 촬영은 일사천리로 진행되었고 뭔가 뿌듯하고 뜨거운 감정이 가슴에서 차 올랐다. 에디터 | 박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