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고 관능적인 랩 드레스와 생동감 넘치는 패턴.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한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의 우아하고 매혹적인 자화상을 만나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