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땅의 가을은 짧아졌지만, 패션계의 가을은 그 존재감을 더 키워가고 있다. 올가을, 저마다의 색채를 담은 프리폴 컬렉션을 선보이며 새로운 시즌의 서막을 예고한 브랜드들. 여기 그 매혹적인 스타일의 한 수를 만끽해볼 것.

PRADA
 

블라우스와 보라색 가죽 스커트, 라이닝이 돋보이는 가죽 코트, 풍성한 퍼 스톨, 이그조틱 가죽 소재의 앵클 스트랩 샌들은 모두 프라다, 이어커프는 엘리오나 제품.

블라우스와 보라색 가죽 스커트, 라이닝이 돋보이는 가죽 코트, 풍성한 퍼 스톨, 이그조틱 가죽 소재의 앵클 스트랩 샌들은 모두 프라다, 이어커프는 엘리오나 제품.

독일 아방가르드에서 영감을 받은 F/W 시즌과 그 주제를 공유한 프라다의 프리폴 컬렉션. 새롭고 전위적인 요소를 찾아간 미우치아 프라다의 실험 결과는 화사한 색상에 섬세하게 재단된 가죽 드레스와 코트로 이어졌다. 그리고 룩에 글래머러스한 기운을 불어넣어준 존재는 다름 아닌 풍성한 몽골산 양과 야생 여우의 퍼였다.

GIVENCHY
 

기하학적인 프린트와 강렬한 컬러 블록이 돋보이는 라이더 재킷, 검정 톱, 바우하우스풍의 밴딩 장식을 더한 팬츠, 버클 장식의 반지는 모두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제품.

기하학적인 프린트와 강렬한 컬러 블록이 돋보이는 라이더 재킷, 검정 톱, 바우하우스풍의 밴딩 장식을 더한 팬츠, 버클 장식의 반지는 모두 지방시 by 리카르도 티시 제품.

리카르도 티시는 에스닉한 패턴이 가미된 기하학적인 바우하우스 스타일을 통해 남성성과 여성성의 오묘한 경계를 드러냈다. 특히 구스타프 클림트의 그림에서 영감을 얻은 강렬한 색감의 모자이크 픽셀 프린트를 응용한 테일러드 팬츠 수트와 여기에 트라이벌 무드를 가미해 역동성을 살린 맥시 스커트가 눈길을 끌었다.

CELINE
 

여유로운 실루엣의 회색 니트 풀오버, 바이어스 컷의 헴라인이 돋보이는 스커트, 포인티드토의 슬립온 슈즈, 미니멀한 가죽 백은 모두 셀린, 뿔 장식이 와일드한 스타일을 연출하는 아코야 진주 장식의 18K 화이트 골드 소재 데인저팡 목걸이, 철조망의 모습을 모던하게 재해석한 실버 목걸이는 미하라 야스히로 by 타사키, 선글라스는 레이밴 by 룩소티카 제품.

여유로운 실루엣의 회색 니트 풀오버, 바이어스 컷의 헴라인이 돋보이는 스커트, 포인티드
토의 슬립온 슈즈, 미니멀한 가죽 백은 모두 셀린, 뿔 장식이 와일드한 스타일을 연출하는 아코야 진주 장식의 18K 화이트 골드 소재 데인저팡 목걸이, 철조망의 모습을 모던하게 재해석한 실버 목걸이는 미하라 야스히로 by 타사키, 선글라스는 레이밴 by 룩소티카 제품.

피비 파일로 특유의 세련되고 미니멀한 감성을 프리폴 컬렉션에 녹여낸 셀린. 모노톤을 중심으로 한 미니멀한 팬츠 룩 혹은 헴라인이 자유로운 주름 스커트는 모두 편안하고 넉넉한 실루엣을 바탕으로 했다. 나아가 퍼, 울, 시폰, 시스루 오간자 등 상반된 소재의 믹스 매치를 통해 새로운 스타일링을 제안하기도.

MOSCHINO
 

모스키노의 M자를 새긴 캐주얼한 보머 재킷, 큼직한 로고 그래픽 티셔츠, 로고 메탈 장식의 가죽 소재 스냅백은 모두 모스키노 제품.

모스키노의 M자를 새긴 캐주얼한 보머 재킷, 큼직한 로고 그래픽 티셔츠, 로고 메탈 장식의 가죽 소재 스냅백은 모두 모스키노 제품.

모스키노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제레미 스콧이 처음으로 선보인 모스키노 프리폴 컬렉션답게 스트리트적인 무드가 가득하다. 브랜드의 아카이브에 담긴 골드 체인과 퀼팅 가죽, 젖소 모티프를 개성 있게 해석한 것이 특징. 나아가 모스키노 로고를 응용한 스냅백과 바이커 재킷, 퀼팅 재킷을 연상시키는 위트 있는 백이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고조시켰다.

MARNI
 

플래드 패턴의 롱 베스트와 비대칭 헴라인의 스커트, 니트 톱, 레오퍼드 패턴의 송치 백, 모던한 레이스업 옥스퍼드 슈즈는 모두 마르니, 견고한 나무 소재를 더한 헤드셋은 리슨, 컬러풀한 프레임의 선글라스는 프라다 by 룩소티카 제품.

플래드 패턴의 롱 베스트와 비대칭 헴라인의 스커트, 니트 톱, 레오퍼드 패턴의 송치 백, 모던한 레이스업 옥스퍼드 슈즈는 모두 마르니, 견고한 나무 소재를 더한 헤드셋은 리슨, 컬러풀한 프레임의 선글라스는 프라다 by 룩소티카 제품.

소재와 색감, 패턴의 측면에서 과감한 실험을 보여준 마르니. 여성성을 기본으로 특유의 대담한 프린트와 고급스러운 소재의 룩에 경쾌한 퍼 머플러와 매니시한 슈즈를 매치해 쿨한 분위기를 더했다. 또한 겹쳐 연출할 수 있는 롱 베스트나 트렌치코트, 다채로운 톤의 집업 파카, 그래픽 효과를 더한 가죽과 펠트 소재 코트 등이 아우터 선택의 폭을 넓혀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