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만큼 보는 이의 눈과 마음을 다독여주는 것이 또 있을까. 심신이 지치고 피곤할 때 더욱 더 절실한 그린 아이템들!

1. Aveda 샴푸어 바디 로션
25가지 꽃과 식물을 배합해 ‘아베다 매장에 들어섰을 때’ 풍기는 향을 완벽하게 재현했다. 유기농 알로에베라와 올리브 오일을 더한 가벼운 사용감의 보디 로션. 200ml, 3만5천원.

2. Korres 구아바 바디 버터
열대과일 주스처럼 달달한 향의 보디 버터. 구아바, 해바라기·아몬드·아보카도 오일, 시어버터 등 보습 성분이 풍부하다. 튼 살 방지에도 효과적. 125ml, 3만8천원.

3. Biotherm 퓨어펙트 에센스 로션
트러블성 피부를 위한 가벼운 사용감의 보습 로션. 피지 분비를 조절해주는 L.디지타타 해초 성분과 진주석 파우더가 들어 있어 번들거림 없이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된다. 50ml, 4만2천원대.

4. L’Occitane 프리쏭드 버베나 샤워젤
프랑스 프로방스 툴레트 지역의 유기농 버베나를 사용해 은은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잔향이 남는 샤워젤. 부드러우면서도 풍성한 거품은 목욕의 즐거움을 배가한다. 250ml, 2만8천원.

5. Kiehl’s 오일 일리미네이터 쿨링 미스트
멘톨이 들어 있어 뿌리자마자 기분 좋은 청량감을 느낄 수 있는 페이스 스프레이. 수분을 공급하는 동시에 번들거림과 피지를 잡아주는 효과가 있어 무더운 여름철에 그만이다. 180ml, 3만2천원.

6. Sisley 꽁쁠렉스 세로 보따니끄
피부 정화가 절실할 때, 한 달에 10일 혹은 3일에 한 번꼴로 사용하는 디톡스 에센스. 세포 재생과 항염 작용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홉(hop)이 주요 성분이다. 30ml, 30만원.

7. Molton Brown 화이트 멀버리 홈 암비안테 룸 스프레이
장마철이나 환절기, 꿉꿉해진 실내나 옷장 속 공기를 리프레시하는 데 제격인 룸 스프레이. 선선한 초봄의 저녁처럼 차가우면서도 상쾌한 향. 100ml, 5만2천원.

8. Maybelline 아이스튜디오 컬러타투 섀도(50호 엣지 그린)
맑고 진한 초록색 크림 타입 섀도. 왁스 질감이라 매우 부드럽게 펴 발리고 발색력도 뛰어나다. 땀과 물에 강한 롱 래스팅 처방의 포뮬러. 4g, 1만5천원대.

9. Laura Mercier 오 프레쉬 버베나 인퓨전
첫 향부터 포멜로, 블랙커런트, 스피어민트가 믹스된 상쾌함으로 기분을 업시켜주는 향수. 버베나가 가득한 허브밭을 거니는 듯 프레시한 기운으로 가득하다. 50ml, 7만2천원.

10. Lancome 옹브르 이프노즈 다즐링(DR214 에메로드)
크리스털처럼 영롱하게 반짝이는 카키색 펄 아이섀도. 매우 섬세한 입자가 피부에 물들 듯 입혀져 오랫동안 편안하게 지속된다. 5.5g, 4만원.

11. Origins 닥터 와일 메가 버섯 크림
피부의 ‘화’를 다스려 수분 부족과 홍조, 트러블, 늘어진 모공과 같은 노화 증상을 개선한다는 콘셉트. 영지버섯과 씨벅턴 베리, 차가버섯, 동충하초 등 진귀한 성분을 듬뿍 넣었다. 50ml, 9만5천원대.

12. Giorgio Armani 스무드 실크 아이 펜슬(6호)
신비로운 청록색 펜슬 아이라이너. 미끄러지듯 부드럽게 발리며, 펜슬 뒤쪽의 스펀지로 가볍게 문지르면 섀도처럼 그러데이션을 줄 수도 있다. 1.14g, 3만2천원대.

13. Yves Saint Laurent 라 라끄 꾸뛰르(38 베르 도리앙)
에메랄드빛 바다색을 닮은 네일 에나멜. 색소 함량이 높아 한 번만 발라도 색감이 선명하게 표현된다. 10ml, 3만2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