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2일부터 11월 2일까지, 파리 패션의 가장 화려했던 시기인 50년대 패션을 주제로 한 전시가 열린다.

‘어둠은 환한 빛이 되어 돌아온다’는 말은 프랑스 패션사에도 적용된다. 세계 대전으로 한동안 침체 되었던 프랑스 패션은 전쟁이 마침표를 찍자 곧 황금기를 맞이했다. 무슈 디올은 1947년에 자신의 첫 쿠튀르 컬렉션을 열었으며 1953년, 전쟁을 피해 스위스로 떠난 가브리엘 샤넬은 본국으로 돌아왔다. 오트 쿠튀르의 전성기이자 레디 투 웨어가 성장하기 시작한 1950년대. 이 시기는 프랑스 뿐 아니라 전세계 패션사를 통틀어 무척 중요한 시대라 말할 수 있다.

파리 의상 장식 박물관(Palais Galleria)은 7월 12일부터 11월 2일까지, 50년대 패션을 테마로 한 전시 <Les années 50 : La mode en France, 1947-1957>를 연다. 스키아파렐리, 피에르 발망, 발렌시아가 등 프랑스 정통 오트 쿠튀르 하우스의 작품은 물론 혁신적인 레디 투 웨어를 선보였던 카르벤, 파퀸과 로베르트 피게의 의상까지 감상할 수 있다.

박물관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