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계에서 먼저 불기 시작한 핑크의 바람은 뺨과 입술, 눈까지 물들이는 중이다.

바야흐로 핑크의 계절이다. 패션계에 불어 닥친 핑크 열풍이 얼굴까지 물들고 있다. 이번 시즌은 특히 핑크색 하면 전통적으로 떠오르는 공주 같은 러블리함 뿐만 아니라 모던하거나 내추럴한 무드로도 표현되어 핑크가 어울리지 않는다고 단정했던 사람까지 자신에게 맞는 컬러 톤과 메이크업을 찾아 시도해볼 수 있다.

나 역시 이목구비가 강한 편이라 핑크가 쉽게 어울리지 않는데 주로 은은한 계열의 핑크색으로 얼굴에 생기를 주는 메이크업을 한다. 화장을 많이 하지 않는 내가 가장 즐겨 사용하는 아이템은 블러셔. 맨 얼굴에 블러셔만 해줘도 피부가 화사하게 살아난다. 브러시를 사용해 자연스러운 피치 빛 핑크 블러셔를 한 두 번 볼에 쓸어주면 얼굴이 홍조를 띠며 생기 있어 보인다. 눈은 아이라이너로 라인을 또렷하게 살리고, 언더라인 쪽에 페일 핑크 섀도를 바른다. 여기에 내추럴한 핑크 립을 더하면 모던하면서도 화사함을 가득 담은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립 컬러를 자연스럽게 연출하고 싶다면 핑크나 레드 컬러 틴트를 바른 후 누드 핑크 립스틱이나 글로스를 가볍게 발라주면 입술에 밴 틴트의 색과 덧바른 누드 컬러가 묘하게 어우러져 자연스러운 핑크 빛 입술이 된다.

화사한 날씨에 칙칙하거나 밋밋한 얼굴은 초라하기 그지없다. 광고 속 송혜교도 ‘건강한 것은 모두 핑크색’이라며 핑크 예찬론을 펼치고 있지 않은가? 아름답게 빛나는 햇살에 지지 않을 가장 강력한 무기야 말로, 건강하고 화사한 핑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