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의 계절이 돌아왔다! 팬톤(Panton)이 발표한 2014 S/S 시즌 트렌드 컬러칩 위에 새 옷이, 가방이, 구두가 곱게 피었다.

1. 다미에 패턴의 노란색 숄더백은 루이 비통 제품. 2백90만원.
2. 가죽 꽃 장식이 멋진 민트색 클러치는 버버리 제품. 2백30만원.
3. 경쾌한 주황색 스트랩 샌들은 샬롯 올림피아 by 라꼴렉시옹 제품. 1백60만원.
4. 클래식한 디자인의 연보라색 카퓌신 백은 루이 비통 제품. 6백30만원.
5. 아름다운 색감의 비즈로 싱그러운 열매를 표현한 목걸이는 디올 제품. 5백만원대.
6. 아티스틱한 일러스트가 담긴 사각 토트백은 프라다 제품. 가격 미정.
7. 푸른색 레오퍼드 프린트가 멋진 미들 힐 슈즈는 생로랑 제품. 70만원대.
8. 악어가죽의 질감이 돋보이는 초록색 토트백은 디올 제품. 가격 미정.
9. 스포티한 무드의 주얼 장식 샌들은 프라다 제품. 1백50만원대.
10. 새틴 소재의 잔잔한 꽃무늬 플랫폼 샌들은 오프닝 세레머니 by 비이커 제품. 59만5천원.
11. 클래식한 디자인의 초록색 숄더백은 에르메스 제품. 가격 미정.
12. 화려한 비즈 장식이 멋진 노란색 펌프스는 미우미우 제품. 가격 미정.
13. 이국적인 무드의 볼드한 목걸이는 루이 비통 제품. 가격 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