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9번째 생일을 맞이한 더블유 창간 기념호의 미션은? 다름 아닌 쟁쟁한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 이를 위한 에디터들의 고군분투와 살가운 축하 메시지를 담은 유쾌한 카투니스트 이크종의 패션 만사(萬事), 패션 망상(妄想)이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