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처럼 아름다운, 고양이처럼 나른한, 나비처럼 자유로운 바네사 브루노의 소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