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패션과 예술의 유쾌한 이중주! 이번 시즌 영롱한 무지갯빛을 머금은 샤넬은 다시 한번 클래식의 한계를 뛰어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