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순간에도 스타일을 포기할 줄 모르는 배우 소지섭의 패션 패러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