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량하고 메마른 땅 위에 마지막 온기를 내뿜는 여인이 서 있다. 강렬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릭 오웬스식 패션 모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