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밤의 열기와 우아하고 차가운 시선이 교차하는 시간. 때론 아찔하고 때론 은밀하게, 그들은 눈부신 순간을 맞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