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명한 하늘을 머금은 대지. 그 광대한 생명력을 품어내는 푸르름.

1. Colombo
별자리의 행운까지 선물할 악어가죽 핸드폰 줄. 40만원대.

2. Stylus
푸른 빛의 앙증 맞은 리본 모양 귀고리. 37만9천원.

3. Celine
활용도가 뛰어난 수납공간이 특징인 크로스백 겸 토트백. 2백만원.

4. Louis Vuitton
에스닉 무드의 아크릴 뱅글. 40만원대.

5. Techno Marine by Galley o’Clock
고무 스트랩이 달린 캐주얼한 분위기의 크로노그래프 시계. 62만원.

6. Prada
시선을 끄는 두툼한 플랫폼이 특징인 오픈토 부티. 가격 미정.

7. Bottega Veneta
위빙 장식의 페이턴트 지갑. 81만원.

8. Bottega Veneta
붓으로 그린 듯한 도트 무늬 머플러. 48만5천원.

9. Fendi
부드러운 소가죽이 자연스러운 형태감을 완성해주는 셀러리아 백. 2백47만8천원.

10. Missoni
스트라이프 패턴의 허리 밴드가 장식된 면 소재 팬츠. 76만원.

11. Fulra
PVC 소재의 코르사주가 달린 플라스틱 소재의 구슬 목걸이. 23만원.

12. Balenciaga by 10 Corso Como
발등을 살짝 덮는 조형적인 이미지의 스웨이드 오픈토 슈즈. 1백10만원.

13. Lanvin
풍성하게 물결치는 러플 소매가 로맨틱한 미니 드레스. 2백37만원.

14. Prada
스니커즈와 플랫 슈즈에 어울릴 산뜻한 양말. 가격 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