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 샤넬이 언제나 꿈꿔온 상하이 판타지가 파리의 장인들과 함께 현실로 탄생했다. 21세기에 만나는 모던 패션 근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