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다이어트를 포기하고 부엌으로 가게 만든 만화책 속 그 요리들이, 바로 이곳에 있다.

국내산 생고기와 토종닭을 직접 꿰어 숯불로 구워낸 ‘꼬치구이 모듬’ 은 톡 쏘는 맛이 강한 사케 ‘잇떼키뉴콘 준마이긴죠(一滴入魂 純米吟釀)’와함께 먹으면 담백한 고기맛과 알싸한 불맛을 한층 깊게 느낄 수 있다.

국내산 생고기와 토종닭을 직접 꿰어 숯불로 구워낸 ‘꼬치구이 모듬’ 은 톡 쏘는 맛이 강한 사케 ‘잇떼키뉴콘 준마이긴죠(一滴入魂 純米吟釀)’와
함께 먹으면 담백한 고기맛과 알싸한 불맛을 한층 깊게 느낄 수 있다.

 

동경식당(東京食堂)

“재수 좋으라고 먹으러 왔어. 내일 장애물 경주에 나가거든. 늘그막에 낳은 애잖아. 아빠가 쉰 다 돼가는 건 우리 집뿐이야. 걱정 마. 젊은이한테는 안 져. 늙은 말의 저력을 보여주겠어.” “그날도 미도리카와 씨는 꼬치튀김에 소스를 듬뿍 뿌렸지. 1인분은 먹고 1인분은 갖고 갔어. 보나마나 오늘 밤 재워두고 아침에 먹으려는 거겠지.” -아베 야로 <심야식당> 중.

한밤중에 찾아가면 솜씨 좋은 마스터가 남아 있는 재료로 무엇이든 만들어주는 만화 <심야식당>처럼, 동경식당에는 술 한잔에 곁들이기 좋은 다양한 요리가 가득하다. 하지만 수많은 가짓수보다 더욱 인상적인 것은 음식 하나하나에 들어간 정성이다. 가게를 시작한 이후 한 번도 국물을 우려내는 불을 끈 적이 없어 양념과 조미료 없이도 생선 맛이 살아 있는 수제 오뎅도, 오랜 시간 끓인 사골 육수에 이탈리아 고추인 페페론치노를 곁들여 진하고 매콤한 해물짬뽕탕도 손님 앞에 내어지기까지 여러 번 손이 간다. 겉으론 초라하기까지 했던 마스터의 요리에 위로받았던 <심야식당>의 손님들처럼, 동경식당에서의 술 한잔에 마음이 따뜻해진다면 바로 그 정성 때문일 것이다.

위치 : 이태원 제일기획 오른편 디 초콜릿 카페 옆 건물 2층
영업시간 : 오후 6시 ~ 새벽 3시 (일요일 휴무)
문의 : 02-793-9003

'스가타 스시 컬렉션' 과 '감성돔 스가타모리' 는 쫀득한 감성돔, 기름이 고루 배어 진한 맛이 나는 참치, 부드러운 연어, 씹히는 맛이 좋은 도미까지. 그날 새 벽 가장 싱싱한 생 선의 맛을 고스란 히 느낄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다.

‘스가타 스시 컬렉션’ 과 ‘감성돔 스가타모리’ 는 쫀득한 감성돔, 기름이 고루 배어 진한 맛이 나는 참치, 부드러운 연어, 씹히는 맛이 좋은 도미까지. 그날 새 벽 가장 싱싱한 생 선의 맛을 고스란 히 느낄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다.

 

스가타모리(SUGATAMORI)

“칼솜씨는 속도만으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지. 재료에 맞는 정확한 칼놀림. 그것이 관건이야.” “그날의 기온과 쌀이 마른 정도나 품질로 조금씩 물의 양과 불의 세기를 조정해야지!” -데라사와 다이스케 <미스터 초밥왕> 중.

<미스터 초밥왕>의 쇼타가 대회를 거치면서 깨달은 것은, 그 어떤 화려한 기술도 좋은 재료와 그 맛을 그대로 살리려는 마음가짐 없이는 최고의 초밥을 만들 수 없다는 것이었다. 스가타모리(생선 모양 그대로 회 뜬 통사시미) 역시 기본에 충실한 일식집이다. 싱싱한 생선살이 묵직하게 씹히는 이곳의 회와 초밥 맛의 비결이라곤, 매일 새벽 산지에서 바로 올라온 싱싱한 물고기를 재료에 맞게 멋 부리지 않고 손질한 것 말고는 별다를 게 없기 때문이다. 낫또와 산마를 참치에 올려 먹는 마구로 낫또 산마와 같은 평범하지 않은 메뉴 역시 신선한 재료 없이는 어떤 훌륭한 요리법으로도 제 맛을 낼 수 없다. 무엇보다 중간 단계 없이 산지로부터 직접 가지고 오는 덕분에, 물 좋은 생선을 합리적인 가격에 맛볼 수 있다는 것이 스가타모리를 찾는 또 하나의 이유다.

위치 : 서울 마포구 서교동 404-2
영업시간 : 오전 11시 30분 ~ 오후 3시, 오후 5시 ~ 12시 (월요일 휴무)
문의 : 02-3143-1525

통통한 표고버섯이 쫀득하게 씹히는 ‘표고버섯 탕수육’ 은, 소꼬리와 채소 그리고 고추기름 등을 넣고 반나절을 끓여 만든 걸쭉한 소스를 만나더욱 새콤달콤한 맛이 난다.

통통한 표고버섯이 쫀득하게 씹히는 ‘표고버섯 탕수육’ 은, 소꼬리와 채소 그리고 고추기름 등을 넣고 반나절을 끓여 만든 걸쭉한 소스를 만나
더욱 새콤달콤한 맛이 난다.

 

신(XIN)

“탕수육만 해도 집집마다 다 다르잖아요. 소스가 투명한 집도 있고, 케첩을 넣어 빨갛기도 하고, 걸쭉하게 하기도 하고, 소스를 따로 주기도 하고, 파인애플을 넣는 집도 있고, 목이버섯이나 죽순이나 오이를 넣기도 하고. 광동식이니 북경식이니 사천식이니 뭐 수도 없이 많죠. 물론 뭘 먹어도 다 맛있지만요.” -조경구 <차이니즈 봉봉클럽> 중.

만화 <차이니즈 봉봉클럽>의 ‘탕수육론’ 에서 하나빠진 게 있다면, 돼지고기 대신 표고버섯을 넣어 탕수육을 만드는 중국집도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 표고버섯은 돼지고기 이상으로 쫄깃쫄깃하다. 중식당 신이 바로 그 집이다. 신에는 이외에도 얼핏 보면 크게 다를 것 없지만, 이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다채로운 중화요리가 있다. 고춧가루와 말린 고추만으로 간을 한 냉이 짬뽕은 기름이 둥둥 뜨지 않아 국물까지 시원하게 들이켤 수 있고, 직접 콩을 갈아 만든 특제 두부는 간수를 쓰지 않아 더욱 고소한 맛을 즐길 수 있다. 모두 유명 호텔 중식당에서 30년 가까이 총주방장을 지낸 주방장의 공력을 느낄 수 있는 메뉴들이다. 화려한 번화가에 자리 잡고 세련된 인테리어로 무장하지 않아도, 좋은 중국집은 다 티가나게 되어 있다.

위치 : 서울 서초구 잠원동 파스텔프라자 1층, 반포역 6번 출구로 나와 100미터
영업시간 : 오전 11시 ~ 오후 10시
문의 : 02-595-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