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 + 볼캡' 이 조합, 무조건 찬성일세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코트 + 볼캡 조합, 무조건 찬성일세

2023-01-27T16:54:14+00:002022.12.29|FASHION|

캐주얼한 매력을 더해주는 치트키, 볼캡

겨울 코트를 더더욱 쿨하게 입는 법은? 바로 볼캡을 써주는 것! 오늘 입은 코트 스타일링이 조금 아쉽게 느껴진다면, 볼캡이 아주 좋은 대안을 제안해 줄 것이다. 최강 케미를 자랑하는 코트와 볼캡의 꿀 조합, 셀럽들의 데일리 룩으로 알아보자.

  1. 강민경 (@iammingki) 

@iammingki

 

볼캡은 오버사이즈의 맥시 코트가 가진 매니시한 무드를 한 층 더 살려주는 좋은 액세서리가 분명하다. 사복 여신으로 유명한 강민경은 네이비 컬러의 맥시 코트와 크롭 길이의 데님 팬츠를 매치하고 로퍼로 마무리해 보이시하게 스타일링했는데, 여기에 힙함 지수를 높여주는 볼캡과 선글라스를 더해 디테일까지 놓치지 않는 패션 고수임을 증명했다.

 

2. 엘사 호스크 (@hoskelsa)

@hoskelsa

 

엘사 호스크가 확신의 패피인 이유는 그녀가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컬러 포인트에 있다. 깔끔한 크림 컬러의 코트에 비비드한 오렌지 컬러의 나이키 덩크와 볼캡을 부담스럽지 않게 깔맞춤하는 패피의 면모를 보여주면서 단정하고 얌전해 보일 수 있는 코트 룩에 스트리트한 감성을 더해 좀 더 힙하고 재밌는 스타일을 선보였다.

 

 

3. 폴리나 일리에바 (@polinailieva)

@polinailieva

 

블랙 타이와 헤링본 코트의 조합으로 클래식한 스타일을 연출한 폴리나 일리에바는 코트와 같은 헤링본 소재의 볼캡을 푹 눌러 쓴 믹스 매치를 선보이며 뻔하지 않은 슈트 룩을 만들었다. 게다가 여기에 현재 유행의 최전선에 있는 아디다스 삼바를 선택해 트렌드를 놓치지 않는 센스까지 선보였다.

 

4. 페르닐 테이스백 (@pernilleteisbaek)

 

특별할 것 없는 베이지 톤의 아가일 스웨터와 스트레이트한 핏의 블랙 팬츠에 하프 코트를 걸친 페르닐 테이스백의 ootd가 심심해 보이지 않는 이유는 베이지 컬러의 볼 캡으로 톤 온 톤 스타일링을 즐기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여기에 사랑스럽게 땋아 내린 헤어스타일도 제대로 한몫하는 중. 마냥 보이시한 느낌이 싫다면 페르닐의 스타일링이 좋은 예가 될 것이다.

 

5. 타마라 칼리닉 (@tamara)

@tamara

볼캡이 가진 특유의 스포티함과 내추럴한 매력은 우리가 그토록 원하는 꾸안꾸 스타일을 손쉽게 완성해 준다. 타마라 칼리닉처럼 초 미니미한 길이의 스커트와 샤넬의 부츠, 백과같이 존재감이 강력한 아이템을 한꺼번에 모아 입어도 과해 보이거나 촌스럽지 않아 보이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